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정치일반
李·尹 '어린시절 옷' 비교에···나비 넥타이 멘 '조국'도 등장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국민의힘 대선주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어린시절 옷을 비교한 사진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어린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시사평론가 김수민씨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쪽은 조국을 속으로 싫어하나 봄”이라는 글과 함께 조국 전 장관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조 전 장관은 깔끔한 정장에 나비넥타이를 하고 있었다,

이어 김씨는 이날 또다시 “이재명 캠프 대변인이 이재명과 윤석열 둘의 어린시절 사진을 통해 자수성가 코드와 부유코드를 대립시키고 싶었다면, 그런 기색을 숨기고 사진을 올리면 된다. 그리고 멘트로는 딴전을 피우는 거다”라며 “대립효과는 보는사람들이 알아서 만들게 놔두는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선전술”이라며 “내가 이런 것도 가르쳐줘야 되나"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캡처


전날 이재명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어린시절 사진을 공개하고 "사진을 보며 생각은 각자의 그릇만큼"이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에서 흑백사진의 이 지사는 자신의 체형보다 큰 작업복 스타일의 옷을 입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컬러 사진 속에서 흰 와이셔츠와 남색 재킷을 입고 빨간색 나비넥타이를 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두 사람의 어린 시절 사진을 비교함으로써 이 지사가 ‘흙수저’ 출신임을 강조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서민들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흙수저’ 출신임을 강조해 대중과 공감대를 형성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것이다

이에 김주대 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 사진을 올린 뒤 "어린 시절 이재명의 깨끗하지만 몸보다 훨씬 큰 옷에서 가난을 보았고, 윤석열의 딱 맞는 옷과 나비넥타이에서 부유함을 봤다"고 했다. 네티즌들의 의견도 엇갈리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홍준표 캠프의 여명 대변인도 “가난을 딛고 성공한 삶이 인생의 위대한 스토리가 될 수는 있겠으나 변호사로, 광역자치단체장으로 대한민국 상위 0.1%의 삶을 살고 있는 이재명 지사”라며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 말로 취약계층을 욕보이는 것 아닐까”라고 했다. 이어 “부자를 증오하는 세계관을 가진 이재명 지사답게, 그 대변인의 ‘생각의 그릇’이 깨진 간장종지만도 못하다”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