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21세로 월급 400만원에 원룸 살면서 1억 아우디···전 카푸어인가요?"
/사진=유튜브 채널 '재뻘TV' 캡처




시가 1억원에 육박하는 외체차를 몰면서 원룸에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는 한 20대 남성이 "내가 카푸어가 맞는지 궁금하다"면서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네티즌의 관심이 모였다.

유튜브 채널 '재뻘TV'에는 지난 6일 '21살에 원룸 월세 사는 카푸어의 삶'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택배 포장과 웹 사이트 관리 업무를 하면서 월 400만원의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출연했다.

A씨는 자신이 카푸어인지 아닌지 알아보기 위해서라고 방송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카푸어는 자동차 구매 및 유지비용이 자신의 수입이나 자산에 비해 부담이 커 다른 생활에 지장을 받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시가 1억원에 달하는 아우디 A7 55TFSI 모델 중고차를 리스 구매한 A씨는 "부모님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 60개월에 보증금 1,600만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튜버 재뻘은 "차가 예뻐서 샀다고 한다. 잔존가치, 이자 아무것도 모른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A씨는 차의 월 대여료로 136만원, 유류비로 월 40만원가량을 지출하고 있었다. 재뻘은 "보험료까지 고려했을 때 차에만 월 230만원을 사용한 셈으로 여기에 월세인 60만원까지 더하면 총 290만원이 숨만 쉬어도 나가는 것"이라고 A씨의 상황을 짚었다.

A씨는 자신의 명의로 된 2억원 상당의 아파트 1채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곳에는 부모님이 거주하고 있다고 했다.

A씨는 "대출받은 건 1억 조금 더 된다. 부모님의 도움 없이 샀다"며 "지금 하는 일에 다른 일을 추가로 하는 '투잡'을 뛰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재뻘은 "어린 나이에 본인 능력으로 집도 해놓고 카푸어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절대 카푸어라고 볼 수 없다", "열심히 돈 모아서 부모님 사시는 집도 사주고 멋지다", "어린 나이에 대단하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다른 의견을 가진 네티즌들은 "믿기 힘든 내용이다", "부모님 도움 없이 21살에 1억짜리 차에 2억짜리 집은 불가능", "신용증명을 하기에는 너무 어리다. 부모님 명의로 리스한 듯" 등 댓글을 달았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