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김정은도 흥분한 '차력쇼'에···BBC "집에서 따라하지 말라" [영상]
/트위터 캡처




북한이 11일 개최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개막식 행사에서 선보인 북한 병사들의 '맨손 무력'에 외신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 영국 텔레그래프 등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등 북한 지도부들이 참석한 특공 무술 행사를 보도했다.

북한이 공개한 영상에서 북한 군인들은 평양 3대혁명 전시관 앞에서 ‘차력 쇼’를 연상시키는 무술을 선보이고 있다. 상의를 탈의한 한 북한 군인은 못이 촘촘히 박힌 지지대 위에 누운 채 배 위에 콘크리트 블록을 올려놓고 쇠망치로 이를 격파하기도 했다. 또 북한 군인들은 영상에서 구호를 외치면서 망치로 주먹을 내려쳐 벽돌 여러장을 격파하거나, 두 명의 병사들이 목을 이용해 쇠막대를 힘껏 구부리는 장면 등을 연출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 영상에 '슬로 모션'을 가미해 보도했다.

/트위터 캡처


텔레그래프는 "기뻐하는 김정은 앞에서 벌거벗은 병사들이 곡예를 펼치는 기괴한 영상"이라고 표현했다. WP는 "영상에는 제복을 입은 군인들이 상의를 탈의한 동료들을 나무 막대기로 때리고 망치로 군인들의 배에 놓여 있던 콘크리트 판을 깨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다른 이들은 머리 위 벽돌을 박살냈다"고 전했다. 중동 알자지라 방송은 "잔인한 무예 쇼를 보여줬다"고 표현했다. 텔레그래프는 "영상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는 위장 바지만 입은 한 영웅이 장대를 휘두르는 적군을 방어하며 취하는 사나운 표정"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캡처




연단에 앉아 무술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짙은색 정장에 연청색 넥타이 차림이었다. 텔레그래프는 "김정은은 때로 흥분한 표정이거나 의자 팔걸이를 잡고 긴장한 모습"으로 묘사했다. 동생 김여정 부부장은 뒷줄에 앉아 살짝 미소를 띄운 채 큰 표정 변화는 없었다.

WP는 이번 특별 동영상이 북한이 지난달 실험한 극초음속 미사일을 포함한 최신 핵 관련 무기를 과시한 '자주 국방' 전시회의 일부였다면서, 분석가들은 이 무기들의 실제 능력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달 북한은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의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평양에서 열린 무기 전시회에는 화성-8형 뿐 아니라 미니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도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그 누구도 다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강화하는 것은 우리 당의 최중대정책이고 목표"라며 "우선 강해지고 봐야한다"고 밝혔다.

영국 BBC 방송도 이날 무술 영상을 보도하며 "북한이 군인들이 맨손으로 각종 물건을 부수며 전투력을 과시하는 장면을 방송했다"고 전했다. 이어 BBC는 기사 말미에 “당연한 말이지만, 이런 묘기는 집에서 따라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