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코로나TMI]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올바로 사용하기
미코바이오메드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미코바이오메드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를 코로나19 감염 상태나 백신 접종 후 면역력 확인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정부가 재차 강조했다. 전문가용으로 허가를 받은 일부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가 약국에서 판매돼,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접종 후 항체 생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키트를 구매하는 경우를 우려해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의 약국 판매를 전면 금지했다. 식약처의 항체진단키트 사용 방법에 대해 Q&A 형식으로 정리했다.

Q.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란.

A.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가 혈액 내에 생성되었는지 확인하는데 도움을 주는 체외진단의료기기다.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의 용도는 과거 감염이력 확인, 항체 생성률 역학조사, 항체반응 연구 등에 활용된다.

Q.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로 백신 접종 후 항체가 생겼는지 알 수 있나.

A. 현재 항체진단키트는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상태나 감염예방 능력 확인이나 백신 접종 후 항체생성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코로나19 감염 진단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없다. 코로나19 감염 진단에는 바이러스 존재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를 사용하며, 감염 진단의 보조적 수단으로 항원진단키트가 있다.

Q. 항체진단키트로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을 측정할 수 없는 이유는.

A. 아직 코로나19 항체생성 정도와 면역력 상관관계 등의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아 연구가 더 필요한 단계로, 개인의 면역력이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확인을 위한 항체검사는 적합하지 않다. 면역력은 항체에 의한 체액성 면역과 그 이외의 세포성 면역으로 평가되는 것으로 단순히 항체만으로 면역력을 평가할 수는 없다.



또 현재 식약처에서 허가된 항체진단키트는 코로나19 백신접종자를 대상으로 임상적 성능이 평가되지 않았다.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상태 또는 감염예방 능력 판단, 백신 접종 후 항체 생성 여부 확인에는 적합하지 않다.

Q.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허가현황은.

A. 10월 19일 기준, 식약처에서 허가된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는 14개다. 모두 전문가용으로 허가됐으며, 자가검사가 가능한 개인용 제품은 없다. 전문가용 제품은 의료법, 감염병예방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체외진단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의료기관, 보건소 등)에서 검사·사용하고 있다.

Q.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를 전문가용으로만 허가한 이유는.

A. 아직 코로나19 항체생성 정도와 면역력 상관관계 등의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아 연구가 더 필요한 단계다. 항체진단키트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사용목적·방법에 대한 오남용 우려와 이로 인한 방역체계 혼란을 방지하고자, 국내 방역여건과 해외의 도입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방역당국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항체진단키트는 전문가용으로만 허가하기로 했다.

Q. 코로나19 항체검사 결과의 의미는.

A. 항체검사 결과 양성은 과거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의미하며, 양성 또는 음성 결과가 현재의 감염여부나 백신 접종자를 포함한 개인의 면역상태 또는 감염예방 능력 여부를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

항체 검사결과와 관계없이 방역수칙(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및 백신접종 안내사항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