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7살 아이의 지능, "벨루가는 7년째 갇혀있다"[지구용]

2014년 이후 두 마리 죽고 외롭게 남은 '벨라'…빙빙 도는 정형행동도

2019년 방류 계획 발표 후 무소식…"전시라도 중단하라" 절박한 호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으로 향하는 길목에 피켓을 들고 선 나영 핫핑크돌핀스 서울지부장님




2014년 10월 문을 연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엔 세 마리의 벨루가가 살고 있었어요. 드넓은 북극해에서 하루에만 100km를 헤엄치며 살던 벨루가들에겐 비좁은 수조가 힘겨웠어요. 2016년 4월 한 마리, 그리고 2019년 10월에 또 한 마리가 죽고 이제 마지막 한 마리만 남았어요. 마지막 벨루가의 이름은 '벨라'. 벨라의 이야기, 그리고 벨라를 바다로 돌려보내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갇혀 있다'는 사실을 아는 벨라


지구용이 만난 핫핑크돌핀스의 서울지부장, 나영님은 벨라가 어떤 환경에서 살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난 수년 간 아쿠아리움을 방문했대요. 해초 한 포기 없는 좁은 수조엔 하루종일 강한 조명이 내리쬐고, 벨라는 그 곳에서 항상 낯선 '관람객'들에게 둘러싸여 있어요. 나영님은 이렇게 설명해 주셨어요. "독방에 갇혀 있는 거나 마찬가지에요. 사람 보폭으로 삼십 걸음 정도 될 법한 수조니까, 인간으로 치면 평생 화장실에서 사는 셈이죠. 벨루가들은 자신이 '갇혀 있다'는 사실을 아는데 말이에요."

벨루가들은 지능이 7~8살 아이 수준(IQ 70~80)이래요. 서로 교류하고, 놀리고, 따돌리기까지 하는 높은 수준의 사회성도 보이고요. 핫핑크돌핀스 분들이 돌고래를 '외국인처럼 생김새가 조금 다를뿐 또 하나의 인류나 마찬가지'라고 설명하는 이유예요.

좁은 수조에 7년째 갇혀 있는 '벨라'. /사진=핫핑크돌핀스


나영님이 보기에, 벨라는 2년 전보다 몸에 상처가 늘어났대요. 벨루가들이 기분이 좋을 때 내는 꾀꼬리 같은 소리가 아닌, 악을 쓰는 듯한 '꽥' 소리도 자주 냈고요. 그리고 반시계방향으로 계속 빙글빙글 도는 '정형행동'이 계속됐다고 해요. 수조 유리벽, 돌처럼 생긴 수조 속 구조물에 부딪혀가면서 계속 돌더래요(좀더 자세한 나영님의 모니터링 기록은 여기). 이런 정형행동은 벨루가들만의 문제는 아니에요. 수달, 펭귄, 바다표범 같은 다른 수족관 동물들도 정형행동을 보이고 있어요. 잘 모르는 관람객들은 아이들이 힘이 넘친다며 좋아할지도 모르겠지만요.

야생 벨루가의 수명은 짧으면 35년, 길면 무려 80년에 달해요. 하지만 수족관에선 몇 년만에 사망하곤 해요. 주된 사망 원인은 스트레스로 인한 패혈증. 좁고 시끄러운 수조에서 제대로 유영도 못하고 냉동생선으로 연명해야 하니까요.

방류하겠다던 2년 전 약속, 잊으셨나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이 아무 계획도 내놓지 않은 건 아니에요. 2016년 4월 '벨로'에 이어 2019년 10월 '벨리'까지 죽자 혼자 남은 벨라를 바다에 방류하겠다고 했어요. 하지만 그 후 2년이 지나도록 벨라는 갇혀만 있어요. 중국의 창펑수족관에선 방류 계획을 발표한 지 2년 만인 작년 8월에 벨루가 두 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는데 말예요. 방류가 간단한 일이 아닌 건 맞아요. 바다로 보내기 전 야생에 적응하는 기간과 장소와 훈련이 필요하거든요. 하지만 그 전이라도 최소한의 조치는 할 수 있잖아요.

나영님은 "벨라가 죽을 때까지 놔둘 생각이 아니라면 하루 빨리 전시부터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하셨어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의 '방류위원회'가 정말 방류를 추진하고 있다면 지금쯤 벨라를 아쿠아리움 수조가 아닌, 임시 거처로라도 옮겼어야 하는 거 아닐까요? 벨라가 더 이상 물건처럼 전시되지 않도록요.

벨로와 벨리가 앞서 2, 3년 간격으로 죽었단 걸 감안하면 다시 2년이 흐른 현재, 벨라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질 수밖에 없는 시점이에요. 핫핑크돌핀스가 지난 추석부터 롯데월드몰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온 이유.

바쁜 발걸음을 멈추고 피켓을 읽어보는 시민들.


핫핑크돌핀스 활동가, 후원자뿐만 아니라 벨루가를 사랑하는 시민들까지 총 35명이 지금까지 1인 시위에 참여했어요. 평일이나 날 좋은 주말엔 시위 참가자가 없을까봐 걱정했는데 놀랍게도 단 하루도 빠짐없이 시위를 할 수 있었다고. 시민들의 호응도 상당했어요. 에디터가 시위 현장에 찾아간 날에도 나영님이 든 피켓을 멈춰 서서 읽는 분들이 꽤 많았거든요.

1인 시위에 시비를 거는 사람들(개고기 먹지 말자면 소는 괜찮냐는 사람들, 길냥이 챙겨주자면 사람도 먹고살기 힘들다는 분들 꽤 많잖아요..??)은 없을까 걱정됐는데, 오히려 걸음을 멈추고 자세한 이야기를 물어본다거나, 음료수를 전해주시는 등 따뜻한 관심이 대부분이었다고.

아쿠아리움에 가려다가 "어머, 가면 안 되겠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셨대요. 정말 안 가셨는지 알 길은 없지만, 피켓을 본 후에 갇혀 있는 벨루가를 보는 기분은 예전같을 수 없겠죠? 갇힌 동물들이 마냥 신기하고 귀여워 보이진 않을거예요.

나영님은 "이렇게 시민의식이 바뀌었는데 롯데만 안 바뀌었다"고 한탄했어요. 에디터도 속이 답답하더라고요. 얼마 전 지구용 레터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님이 에코 퍼+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운동화를 착용했단 소식을 전해드렸었는데...벨라 이야기는 알고 계실까요?

관련해서 롯데월드 측은 “국내외 방류 후보지들을 검토 중인데, 해외 후보지들과는 협약이 맺어져 있어서 최종적으로 결정되기 전까진 공개가 어렵다”고 밝혔어요. 코로나19도 방류 작업 진행에 영향을 미쳤다고. 롯데월드 측은 “아쿠아리스트와 수의사가 매일 벨라를 건강검진 하고, 자연에 적응하기 위한 행동풍부화 훈련도 하루 10회 이상 진행 중”이라며 “최선의 상태로 벨라를 방류할 수 있도록 누구보다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어요.

돌고래들에게 자유를


이런 비극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어요. 최근 5년간 국내 수족관에서 죽은 돌고래는 총 20마리예요. 여수에 있는 한화 아쿠아플라넷에서도 벨루가 세 마리 중 두 마리가 잇따라 폐사해서 마지막 '루비'만 홀로 남아있어요. 특히 '돌고래 타기 체험'으로 악명이 높았던 거제 씨월드에선 2014년 개장 이래 돌고래 11마리가 죽었고요(관련기사)

다행히 올 초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새로운 수족관 관리방안에는 1?.더 이상의 새로운 고래 사육·전시를 금지하고 2.돌고래 올라타기, 만지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을 금지하는 방안이 담겼어요(관련기사+핫핑크돌핀스의 당시 논평).

벨라의 조그만 수조. /사진=핫핑크돌핀스


하지만 이미 갇혀있는 고래류에 대한 방류 대책은 없어요. 핫핑크돌핀스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으로 전국에 갇혀 있는 고래류는 총 23마리. 용사님들도 트위터에서, 인스타그램에서 목소리를 내 주세요. 핫핑크돌핀스를 비롯한 동물권 단체들에게 힘을 실어주세요. 이들이 다시 바다로 돌아갈 날까지.

지구용 레터 구독하기



이 기사는 환경을 생각하는 뉴스레터 ‘지구용’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쉽지만 확실한 변화를 만드는, 지구 사랑법을 전해드려요.

제로웨이스트, 동물권, 플라스틱프리, 비건, 기후변화···다양한 소식을 이메일로 전해드릴게요.

구독 링크와 아카이브는→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10917?groupIds=90268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