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김희진 소신발언, “이재영·다영 있다고 올림픽 성적 더 나았을까?

김희진, 이재영·다영 질문에 소신 발언

"없어서 성적 덜 나왔다는 생각 안 해"

"배구 인기 타격 없다…오히려 경각심 생겨"


배구선수 김희진(30·IBK기업은행)이 '학폭' 논란으로 국가대표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현역 선수로는 처음이다. 김희진은 2020 도쿄올림픽 부재에 대해 “그 선수들이 있다고 성적이 더 나았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UCN SPORTS




지난 22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UCN SPORTS'와의 인터뷰에서 김희진은 '도쿄올림픽에서 이재영·이다영의 부재가 전력 손실이었나'라는 물음에 고개를 갸우뚱한 뒤 “도쿄올림픽은 느낌이 조금 달랐다”고 답했다. 이어 "도쿄올림픽에 간 멤버들은 모두 하나가 됐다. 그 선수들이 와도 하나가 됐을 수 있다. 딱히 그 선수들이 없어서 성적이 덜 나왔다, 그런 생각은 안 해봤다. 시합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또 '이재영·이다영 이슈로 배구 인기에 타격이 갔다고 생각하냐'는 물음엔 "인기에 타격이 갔다고, 떨어졌다고 못 느끼겠다"며 "배구 팬들에게 충격을 줬지만 (그들이) 떠났다고는 못 느낀다. 오히려 (팬이) 늘어난 거 같다"면서 실제로 느끼고 있는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이재영·이다영) 사건으로 선수들이 더 경각심을 갖고 행동과 말 하나하나 조심하고, 본업을 할 때는 정말 열정적으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 국가대표 배구 팀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랭킹 19위로 올림픽에 출전해 세계랭킹 3위 스페인, 4위 캐나다, 8위 세르비아 등 강팀을 상대하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이후 배구를 배우려는 사람들도 늘어났고, 여자 배구를 응원하는 이들도 많아졌다는 반응이다.



김희진은 올림픽 이후 팬덤이 더욱 늘어난 것에 대해 "예전에는 제 외모를 봐주셨다면 요즘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처럼 자기 분야에 열심히 몰두하고 멋있는 여성에게 열광하시는 거 같다"며 "그런 부분에서 좀 더 점수를 많이 받는 거 같다"고 자평했다.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김연경 선수에 대해서는 "연경 언니 같은 선수가 한 번만 더 나와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며 "코트 안에서나 밖에서나 리더십이 좋고 든든하고, 모든 부분에서 월드클래스"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연경 언니가 팀에 있으면 든든하고 그 선수를 통해 (다른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고 더 기량을 키울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불거진 학교 폭력 논란으로 소속 구단과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징계를 받으면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당했다. 이에 이들은 해외 진출을 시도해 기존보다 80% 가까이 깎인 연봉으로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 이다영은 이적 후 첫 경기인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팀의 3-0 승리를 이끌어 그리스 여자배구 3라운드 MVP를 수상했으며 현지 매체인 포스톤 스포츠는 "그리스 리그는 쌍둥이의 실력을 리그가 아니다"라며 이들의 내년 행선지가 이탈리아나 터키, 폴란드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