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총리실
SK그룹 "3년간 일자리 2.7만개 창출"... 김 총리 "청년에게 큰 희망"

25일 '청년희망 온' 파트너십 체결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R&D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행사'에 참석하기 전 최태원 SK회장의 안내를 받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년간 총 2만 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와 관련 “취업난에 빠진 우리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사의를 표했다.

김 총리와 최 회장은 25일 경기도 이천 SK 하이닉스 사옥에서 만나 ‘청년희망 ON(溫, On-Going)’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총리와 최 회장을 비롯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 장동현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이석희 SK 하이닉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앞서 KT, 삼성, LG와도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연간 6,000명 수준의 채용계획을 크게 확대해 매년 9,000명씩 3년간 총 2만 7,000명을 신규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청년 Hy-Five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400명씩 3년간 총 1,200명의 우수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외에 청년 전문직업인 교육 프로그램인 ‘SK 뉴스쿨(NEW SCHOOL)’을 비롯해 대학생의 관점으로 청년 소셜이노베이터를 육성하는 ‘루키(LOOKIE)’, 청년 장애인 대상 IT 교육을 지원하여 장애인의 자립과 성장을 돕는 ‘SIAT(Smart IT Advanced Training)’ 프로젝트 등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SK가 대한민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는데, 오늘 발표된 채용과 인턴십 운영 계획에도 큰 결단과 포부가 담겨 있다”고 평가했다. 최 회장은 “청년의 희망이 다시 온 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기업이 적극 공감하고 있다”며 “좋은 일자리를 계속 많이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SK가 2만 7,000명의 신규 채용을 약속하면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대기업이 약속한 일자리가 10만 개를 돌파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