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부동산건설업계
실적 개선 흐름 계속···대우건설, 3분기 누적 영업이익 5,340억




대우건설이 올해 3분기 누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6조2,465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액의 63.7%를 달성했다. 또 영업이익도 지난해 동기 대비 75.1% 오른 5,340억원을 기록했다.

28일 대우건설은 공시를 통해 누계 경영실적(연결기준) 잠정 집계치를 발표했다. 누계 매출액은 6조2,465억원인데,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건축사업 4조 2,513억원 ▲토목사업 9,546억원 ▲플랜트사업 6,390억원 ▲기타연결종속 4,016억원 등이다.

지난 4분기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견지해온 대우건설의 올 3분기 누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3,050억원) 대비 75.1% 증가한 5,340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121% 증가한 3,76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총이익도 8,888억원(매출총이익률 14.2%)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6162억원, 10.5%) 대비 44.2% 가까이 증가했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올해 3분기 만에 2020년의 총 당기순이익(2,826억원)을 훌쩍 넘겼으며, 영업이익도 작년 전체 실적의 95% 이상을 이미 달성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4분기에 국내에서 1,000세대 이상 대단지를 다수 포함한 1만 5,000여 세대가 분양을 앞두고 있고, 베트남 THT법인, 이라크 현장 등 해외 고수익 PJ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향후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규 수주 규모는 7조6,31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1년 계획치인 11조2,000억원의 68.1% 수준이다. 대우건설은 전년말 대비 6.4% 증가한 40조 5,340억원의 수주 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 대비 4.9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가며 11조 6,000억원에 가까운 주택건축 착공 수주 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올해 분양 실적은 인허가 및 분양 일정 지연으로 연초 가이던스 대비 다소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도시정비 및 민간도급 사업 부문의 수주 증가로 당초 수주 계획은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은 올해 정비사업에서 지난 5일 시공사로 선정된 파주1-3구역을 포함해 총 10개 프로젝트에서 2조 7,421억의 수주고를 올리며 업계 수위를 다투고 있다. 이외에도 노량진5구역, 과천 주공5단지, 불광1구역, 원주 원동주공 등 4개 프로젝트의 입찰을 진행 중인 상황이라 올해 정비사업 수주 ‘3조 클럽’은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에서도 원청사로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LNG Train 7, 수의계약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신항만 사업, 베트남 THT법인 등 양질의 해외 사업장 매출 비중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고, 해외 PJ 리스크 관리로 인한 이익 안정화로 영업 이익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재무구조 개선 성과도 두드러진다. 부채비율은 2019년말 최고치(290%)에 대비해 67%p (223%) 감소했다. 장기차입금 비율도 67%로 작년말(35%)에 비해 대폭 늘어나면서 장단기 차입금 비율이 크게 개선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