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오영이] '장르만 로맨스' 뻔한 코미디 탈피한 묘한 영화…은은하게 스며드네 [영상]

[리뷰] 영화 '장르만 로맨스'


뭐 보지? 오늘 영화는 이거! ‘오영이’


'장르만 로맨스' / 사진=NEW 제공




묘한 매력을 가진 영화가 탄생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많은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렇다고 어떠한 삶의 교훈을 강요하지는 않는다. 대신 생각하게 만든다. 선명하지 않지만 흐릿하지 않게, 은은하게.

왕년의 베스트셀러 작가 현(류승룡)의 시간은 멈춰있다. 7년째 차기작을 내놓지 못하고 제자리걸음 중이다. 신작에 대한 주변의 압박은 점점 심해지고, 후배 작가는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전처 미애(오나라)는 사춘기 아들 성경(성유빈) 문제로 매일같이 전화를 해대고, 아이와 함께 외국 유학을 가 있는 현처와 아이를 위해 생활비도 보내야 한다. 자존심 보다 가장의 무게가 더 큰 현실에 현은 제자인 유진(무진성)과 함께 어색한 동거를 하며 공동 집필을 시작한다.

미애는 현의 오래된 절친이자 출판사 대표인 순모와 비밀 연애 중이다. 전 남편의 친구와 연애한다는 사실이 알려질까 봐 조심스러워하지만, 순모의 섬세한 매력에 한껏 빠져있다. 그러면서도 현에게 관심 레이더망이 뻗어있고, 성경 문제로 집에 온 현과 갑자기 불꽃이 튀기도 한다. 이 모습을 성경에게 들키면서 어쩔 줄 몰라 하기도 한다.



작품은 제목처럼 장르만 로맨스다. 멀리서 보면 로맨스, 가까이에서 들여다보면 딱 떨어지게 정의할 수 없는, ‘사람 사는 이야기’이다. 코미디라는 큰 틀로 흐름을 이끌어가지만 보통의 코미디 영화를 생각한다면 결이 다르다. 이혼과 재혼으로 책임감이 늘어난 중년 가장, 옆집 유부녀를 향한 위험한 사랑을 키워가는 고등학생, 선입견 때문에 떳떳하지 못한 전 남편의 절친과의 연애, 그리고 성소수자가 맞닥뜨린 현실 등 한없이 무겁고 어려운 주제들로 이뤄져 있다. 시종일관 이런 주제들을 유쾌하고 단순하게 풀어내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적당한 중심을 유지한다.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결국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다. 황당무계한 일들의 연속인 이 작품 속은 어느 한쪽만을 나무라지 않는다. 조목조목 잘못을 따지기 보다 “그럴 수 있다”고 보다듬어 준다. 흐릿하게 보이던 작품의 메시지는 현과 유진의 관계에서 선명해진다. 많은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상처를 주고받기도 하고, 서로 어루만져 주면서 상처를 딛고 성장할 힘을 얻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혼남 류승룡의 아슬아슬 버라이어티 코믹 사생활 개봉! [장르만 로맨스] 영화리뷰 | 개봉영화는 오영이




‘장르만 로맨스’는 생활 연기의 달인인 배우 조은지의 첫 장편 영화 연출 데뷔작이다. 조은지는 2017년 단편 영화 ‘2박 3일’로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며 감독으로서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해 ‘오늘, 우리’의 연출과 각본,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각색을 맡아 영역을 넓혔다. 독특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에 스며든 유머가 조은지 감독만의 특색. ‘장르만 로맨스’는 막장처럼 보일 수 있는 있는 요소도 자극적으로 풀어내지 않아 유쾌하고 산뜻하다. 다만 초반에는 웃음 포인트를 잡기도, 핵심적인 메시지를 찾기도 어렵다. 하지만 치밀하고 섬세한 짜임새가 아닐지라도 갈수록 웃음이 터져 나오는 매력이 있고, 조은지 감독만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힘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배우들의 하모니 또한 대단하다. 능청스러운 연기로 웃음을 유발하는 류승룡과 ‘장르만 로맨스’가 스크린 데뷔작인 신예 무진성의 케미가 흥미를 자극한다. 류승룡은 앞서 영화 ‘7번방의 선물’, ‘극한직업’ 등으로 코믹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 바 있지만, ‘장르만 로맨스’에서는 현실에 맞닿아 있는 생활 밀착형 연기로 잔잔함 속의 묵직함을 보여줬다. 무진성은 민감하게 비춰질 수 있는 동성애 코드를 자연스럽게 풀어냈다.

주로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을 맡았던 김희원의 변신도 돋보인다. 멜로 연기에 도전한 그는 섬세하고 연약한 남자의 모습을 표현했다. 사랑 때문에 찌질해진 그가 흘리는 눈물은 작품의 웃음 포인트다. 11월 17일 개봉.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