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오영이] '연애 빠진 로맨스' 이렇게 발칙한 영화를 봤나···전종서X손석구 케미에 풍덩

[리뷰]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11월 24일 개봉



뭐 보지? 오늘 영화는 이거! ‘오영이’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스틸컷 / 사진=CJ ENM 제공




발칙하고 당돌하다. 적나라한 대사들은 흠칫하게 만든다. 솔직함으로 중무장한 캐릭터들의 환상 케미는 매력의 정점이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가 그린 어른들의 연애 이야기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일도 사랑도 되는 게 없는 29살 자영(전종서)과 한때 소설가를 꿈꿨지만 잡지사에서 섹스 칼럼을 쓰는 기자 우리(손석구)가 데이팅 어플을 통해 만난 뒤 ‘썸’ 타는 이야기를 담았다.

두 사람은 낯선 이들과의 만남을 즐기는 데 익숙하지 않다. 자영은 외로움에 못 이겨서, 우리는 편집장의 등살에 못 이겨서 낯선 데이팅 어플에 발을 디딘다. 두 사람은 기대 없이 나간 첫 데이트에서 서로에게 끌리기 시작한다. 그렇게 동침까지 하게 되고, 욕망에 솔직한 이들은 불같은 만남을 이어간다. 우리는 자영을 만날 때마다 자영의 성적 취향이나 은밀한 대화 내용이 담긴 칼럼을 써 대박이 난다. 우리는 자영에 대한 마음이 커져갈수록 죄책감이 커진다.

작품의 큰 줄기는 어디서 본 듯한 설정이다. 전 남친에게 상처받은 여자,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고 있는 남자, 그리고 비밀이 밝혀지자 위기를 겪는 남녀. ‘연애 빠진 로맨스’는 그런 뻔한 이야기에 솔직하고 과감한 정가영 감독의 색깔을 녹여 ‘말맛’을 살렸다. 첫 만남부터 자신의 성적 욕망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자영은 명언 제조기다. “연애는 방귀, 결혼은 똥이다” 같은 평범하지 않은 말을 쏟아낸다. 자영의 친구들은 만났다 하면 29금 토크로 밤을 새운다. 연애와 결혼, 성(姓)에 관한 노골적인 드립이 난무한다.



자영 캐릭터는 전종서가 연기해서 더 매력적이다. 너무 솔직해서 부담스러울 수 있는 대사들도 감칠맛 나게 소화했다. 20대 후반, 사랑에 아파하고 사회에서 자리 잡으려 고군분투하는 모습도 현실적으로 표현해냈다. 전작 ‘버닝’, ‘콜’에서 보여준 강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르다. 꾸미려 하기 보다 자연스럽게 묻어 나오는 연기가 찰떡이다.

손석구 또한 로맨틱 코미디에 적격이다. 솔직 당돌한 여자 앞에서 당황하면서도 본능에 충실한 모습, 끌려다니기 일쑤인 성격임에도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를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도 용기 있는 모습 등을 현실감 있으면서도 온기 있게 표현했다.

15세 이상 관람가라는 것은 의문이다. 수위 높은 대사들로 가득한 데다가, 성관계를 묘사하는 장면들도 여럿 있다. 직접적인 장면들이 없어 15세 이상 관람 등급을 받았지만 가볍게만 생각하고 영화관을 들어갔다가는 당황할 수도 있다. 24일 개봉.




+요약
제목 : 연애 빠진 로맨스 (Nothing Serious)

장르 : 멜로, 로맨스

각본 l 연출 : 정가영

출연 : 전종서, 손석구

제작 : CJ ENM, 트웰브져니㈜

제공 l 배급 : CJ ENM

관람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 95분

공개 : 2021년 11월 24일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