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가요
방탄소년단, 2년 만에 만난 아미와 뜨거운 재회···열기는 계속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약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로 아미(팬덤명)와 뜨거운 재회를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7~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투어 콘서트를 펼쳤다. 이틀 동안의 공연에 10만 6,000여 명의 관객이 방탄소년단과 함께 호흡했다.

이번 콘서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2019년 서울에서 펼쳤던 ‘2019 BTS 월드 투어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약 2년 만에 재개된 오프라인 공연으로, 공연 시작 전부터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공연은 화려한 세트와 강렬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은 ‘온(ON)’ 무대로 시작됐다. 방탄소년단은 이어 ‘불타오르네’, ‘쩔어’, ‘DNA’와 ‘블랙 스완(Black Swan)’, ‘피 땀 눈물’,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다이너마이트(Dynamite)’, ‘아이돌(IDOL)’, ‘버터(Butter)’, ‘퍼미션 투 댄스’ 등 총 24곡을 열창했다. 지난달 24일 열린 온라인 콘서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위 아 불렛프루프 : 디 이터널(We are Bulletproof : the Eternal)’, ‘아임 파인(I'm Fine)’이 추가되는 등 일부 공연 세트 리스트가 더욱 풍성해졌다.

2회차(28일) 공연에서는 ‘Butter’의 리믹스 버전 피처링에 참여한 메건 디 스탤리언(Megan Thee Stallion)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했다. 방탄소년단은 메건 디 스탤리언과 함께 합동 무대를 펼치며 공연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객석에서는 수만 명의 팬들이 방탄소년단 응원봉인 ‘아미밤’을 흔들며 노래를 따라 부르고 파도타기를 하는 등 150분가량 이어진 공연에 열기를 더했다.





방탄소년단은 2일차 공연을 마무리하며 “여러분을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됐다. 어제(27일)도 마치 꿈같은 시간이었고, 지금도 그렇다"며 "이제야 우리들이, 그리고 이 노래들이 제 자리를 찾은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아미의 함성, 열기, 진짜 보는 것들을 다 정말 엄청나게 느끼고 간다. 오늘 꿈에서 한 번 더 콘서트 하자”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별도의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 인 LA(LIVE PLAY in LA)’ 이벤트도 마련됐다. 전 세계 팬들은 로스앤젤레스 소재 전문 공연장 ‘유튜브 시어터(YouTube Theater)’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서도 콘서트를 관람하며 감격적인 순간을 함께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BTS 펴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를 통해 새 기록도 썼다. 소파이 스타디움은 “방탄소년단이 소파이 스타디움 역사상 처음으로 4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켰다. 이들은 또한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단독 밴드 혹은 아티스트의 공연 중 최다 티켓 판매를 기록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2월 1~2일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공연을 이어간다. 마지막 회차 공연(12월 2일)은 팬 커머스 플랫폼 위버스샵에서 이용권을 구매하면 생중계 링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