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정치일반
뿔난 김부선 "난 이재명·윤석열의 아내 아냐···고소할 것"
지난달 30일 이른바 '쥴리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풍자한 벽화가 나란히 그려져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쥴리 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한 벽화가 새롭게 등장했다. 해당 벽화에는 배우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김씨는 “벽화 예술가를 민·형사 고소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천박한 정치 예술가의 타락한, 예술을 빙자한 폭력 행위는당사자인 나와 내 가족들에게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인격에 심각한 모욕을 줬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에 대해 김씨는 “초상권 및 모욕, 명예훼손으로 민?형사 고소하겠다”며 “난 이재명의 아내도, 윤석열의 아내도 아님을 분명히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도 아니며, 부정부패를 저지르지도 않았고, 공직자 선거에 출마하지도 않는 그저 힘없고 무고한 시민”이라며 “이게 무슨 조폭, 깡패 같은 짓인가. 대한민국에 마이너리티 여성 연예인 인권은 없는가”라고 호소했다.



/페이스북 캡처


그는 또 다른 글에서도 “예술을 빙자한 폭력행위 범죄자를 고발한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재차 드러냈다. 김씨는 “나는 그냥 배우 김부선이다. 누군가의 엄마이고 가족이다”라며 “힘없고 빽없는 대중문화 예술가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 관련 벽화가 그려진 곳 바로 옆에는 윤 후보를 겨냥한 벽화가 그려져 있다. 윤 후보의 장모로 추정되는 중년 여성과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 보이는 남성의 그림, 무속 논란을 일으켰던 손바닥 '王(왕)'자, 사과 희화화 논란이 일었던 '개 사과' 그림이 그려진 그래피티 아티스트 '닌볼트'의 벽화 등이 나란히 그려져 있다.

해당 건물은 지난 7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 여성의 그림 등이 담긴 벽화가 게시되면서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던 곳이다. 해당 벽화는 논란이 커지자 흰 페인트로 덧칠돼 지워졌다. 현재 이 외벽은 문화·예술 매니지먼트 굿플레이어 김민호 대표가 내년 6월까지 건물주에게 돈을 지불하고 빌려 이용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