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올해도 전북 천하···리그 첫 5연패 금자탑

K리그1 최종전 2대0 승

한교원·송민규 골로 제주 제압

승점 2점 차로 최다 9번째 우승

울산은 10번째 준우승에 '분루'

전북 현대 선수들이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A 최종 38라운드에서 승리해 2021시즌 우승을 차지한 뒤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전북 현대 한교원이 5일 K리그1 파이널A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전북 현대가 프로축구 K리그1 첫 5연패와 역대 최다 9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전북은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 최종 38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전 터진 한교원과 송민규의 연속골을 앞세워 2 대 0으로 승리했다.



승점 76(22승 10무 6패)을 쌓은 전북은 이날 대구FC를 2 대 0으로 꺾은 울산(승점 74·21승 11무 6패)을 승점 2 차이로 따돌리고 K리그1 챔피언 타이틀을 지켜냈다.

지난 시즌 K리그1 역대 최초 4연패를 달성한 전북은 이번 시즌 우승으로 5연패를 달성, 최강의 지위를 재확인했다. 또한 역대 최다 9회(2009년·2011년·2014년·2015년·2017년·2018년·2019년·2020년·2021년) 우승의 위업을 이뤘다. 반면 마지막까지 추격에 나섰던 울산은 3년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울산은 K리그 역대 최다인 통산 10번째 준우승을 기록했다. 전북은 우승 상금 5억 원, 울산은 준우승 상금 2억 원을 받았다.

전북은 전반에 경기를 주도하며 구스타보와 한교원이 몇 차례 기회를 만들었지만 선제골을 터뜨리지는 못했다. 수비에서는 제주의 리그 득점 1위 주민규(22골)와 제르소의 공격을 끈질기게ㅐ 막아냈다. 결승골은 후반 9분 터졌고, 해결사는 한교원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지역 밖에 있던 최철순이 과감하게 헤더를 시도한 것을 제주 골키퍼 이창근이 제대로 잡지 못했고, 한교원이 재빨리 공을 낚아채 골대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8분에는 쿠니모토가 왼쪽 하프라인 부근에서 한 번에 전방으로 넘겨준 침투 패스를 송민규가 오른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꽂았다.

김상식(45) 전북 감독은 ‘화려한 공격’과 ‘큰형 리더십’으로 사령탑 데뷔 시즌 우승을 일궈냈다. 7경기 무승(4무 3패)에 허덕이던 4~5월 위기의 시절에도 전북의 축구는 공격적인 기본 색채를 잃지 않았다. 꾸준히 공격 축구를 펼쳐 득점을 많이 올린 게 막판 순위 경쟁에서 울산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도록 만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K리그는 승점이 같으면 다득점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김 감독은 위기 상황을 선수들과 남다른 유대감으로 돌파해 나갔다. 2009년 선수로 전북에 입단해 2013년까지 뛰었고,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코치로 일했다. 감독이 되고서는 훈련장에서 이전보다 엄해졌지만, 훈련장 밖에서는 예전처럼 후배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김 감독은 한 팀에서 선수와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경험했다. 앞서 최용수 강원FC 감독이 FC서울(안양 LG 포함)에서 사상 처음으로 이 기록을 썼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