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美 공화당 대선 주자였던 밥돌 전 상원의원 별세...향년 98세

지난 2월 폐암 4기 진단 사실 밝혀

전쟁 중 치명상 극복하고 정치권 입문

3차례 대선 도전했으나 번번이 고배

밥 돌 전 상원의원과 그의 부인 엘리자베스가 1996년 8월 15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 연단에서 돌 전 의원의 공화당 대선후보 지명을 수락한 후 손을 흔들고 있다./AP연합뉴스




2차 세계 대전 때 입은 치명적인 부상을 극복하고 미국 대통령 선거에 3번이나 출마했던 밥 돌(98) 전 상원의원이 5일(현지시간) 사망했다. 그는 하원과 상원을 합쳐 35년 동안 연방의원을 지낸 공화당의 거물급 정치인으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사망한 돌 전 의원의 사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그는 지난 2월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1923년 캔자스주에서 태어난 돌 전 의원은 2차 대전 시기인 1943년 현역 군인으로 참전했다. 하지만 1945년 이탈리아 전장에서 동료 병사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려다 포탄에 맞아 양쪽 어깨가 부서졌고, 오른팔을 평생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

이후 진로를 바꾼 돌 전 의원은1951년 캔자스 주의회의 하원의원을 시작으로 정치 인생을 시작했다. 1961년부터 네 차례 연방 하원의원을 지냈고 1969년부터 1996년까지 캔자스주를 대표하는 연방 상원의원을 맡았다.

또 1985년부터 1996년까지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를 맡아 사회보장 개혁, 장애인법 등 굵직한 입법을 추진하며 초당적 협력을 끌어냈다. 삭막한 정치권에서 유머와 위트 넘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 2000년 11월 빌 클린턴 당시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D.C. 내셔널 몰에서 열린 제2차 세계 대전 기념 기공식에서 연설을 하기 전 밥 돌 전 상원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AFP연합뉴스


공화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던 1993년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1차 북핵 위기가 발생하자 클린턴 행정부의 대북 협상 전략을 비판하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경제 지원을 하면 안된다는 강경론을 고수하기도 했다.

그는 수차례 대선에 도전했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1980년과 1988년 공화당의 당내 경선 문턱을 넘지 못했고, 1996년에는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됐지만 재선 도전에 나선 민주당 클린턴 당시 대통령에게 패배했다.

이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참전 용사와 전몰 장병 추모 사업에 힘을 쏟았다. 그는 1997년 대통령이 수여하는 자유의 메달과 2018년 미국 최고 훈장 중 하나인 의회 명예훈장을 받았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돌 전 의원의 폐암 소식이 알려지자 그를 찾아가 위로했다. 그들은 당 소속은 다르지만 24년간 상원에서 함께 미 의회를 이끌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돌 전 의원은 우리 역사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미국의 정치인이자 가장 위대한 시대에서도 가장 위대한 전쟁 영웅이었다”고 그를 기렸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