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김태호PD "MBC와의 뜨거운 마지막 기억 남겨"

기획·제작 단계부터 MBC·김태호-넷플릭스 만남으로 화제

비와 노홍철이 바이크 타고 제주, 부산, 남해 등 누비는 여행기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의 비와 노홍철. /사진 제공=넷플릭스




오는 11일 전 세계에 공개되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예능 ‘먹보와 털보’가 기획 단계에서부터 관심의 대상이 된 건 출연자뿐 아니라 연출자의 이름 때문이기도 했다. 바로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등을 만든 국내 대표 ‘스타 PD’인 김태호 MBC PD다. 넷플릭스와 MBC의 만남임과 동시에 김 PD와 넷플릭스의 만남이기도 했다.

김 PD는 8일 온라인으로 열린 ‘먹보와 털보’ 제작발표회에서 이 프로그램에 대해 “넷플릭스와 협업으로 사랑하는 MBC와 마지막 기억을 남겨준 프로그램이란 의미가 크다”며 회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다른 환경에 있는 두 회사가 만든 지점이기 때문에 새로운 걸 시도하기 보다 서로의 컨디션을 체크하고 존중하는 태도로 임했다”며 “MBC 내부에서도 글로벌 스탠드를 맛본 수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침 올 연말을 끝으로 MBC를 떠날 예정이다. 그는 “퇴사하고 넷플릭스와 함께하고 싶은 아이템들이 있다.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넷플릭스와의 작업을 '한정식'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재료 하나하나를 고민하는 세세한 작업을 하다 보니 상당히 새롭고 재밌었다며 “'회의실, 편집실 분위기가 이렇게 좋을 수가 있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20년만에 처음 보는 광경을 많이 만났다”고 돌아봤다.

8일 열린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비(아랫줄 왼쪽), 노홍철과 이상순 음악감독(뒷줄 왼쪽부터), 장우성 PD, 김태호 PD, 이주원 PD. /사진 제공=넷플릭스




‘먹보와 털보’는 가수 겸 배우 비와 방송인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두 사람의 유일한 공통점은 바이크를 타는 취미다. 둘은 이 콘텐츠 안에서 바이크를 타고 제주, 고창, 부산, 정선, 남해 등을 다닌다. 김 PD는 “전혀 계획적이지 않았다”며 “노홍철이 요즘 비와 라이딩하고 캠핑 다닌다는 얘길 듣고 ‘두 사람이 어떻게 친하지? 왜?’ 하는 생각에 한 번 따라다녀 보자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비는 이번 작업에 대해 “이렇게 거대한 프로그램이 될 줄 몰랐다. '해야 되겠다' '나를 보여주겠다'는 마음이었다”며 “김 PD가 아니었으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드라마만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홍철은 비와의 호흡에 대해 “정말 깨끗하다. 내가 겪어본 연예인 중에 제일 깨끗하고, 놀라운 자기관리력을 가진 친구”라며 “내가 부탁하기 전에 부탁할 상황을 안 만든다. 상대방이 200% 부담을 안 갖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끔 한다”고 평가했다.

음악감독이자 게스트로 참여한 기타리스트 겸 싱어송라이터 이상순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모든 곡을 새로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을 주셔서 고생스러운 면도 있겠지만 의미 있게 작업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OST엔 롤러코스터의 조원선부터 토마스 쿡, 이승열, 원슈타인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아내인 이효리 역시 노래뿐 아니라 작사, 작곡을 했다.

김 PD는 ‘먹보와 털보’가 “넷플릭스에 올라와 있는 훌륭한 드라마와 영화 사이에서 한편씩 골라보셔도 좋은 오아시스 같은 프로그램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