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 "충격 반전 기대"···'공작도시' 수애X김강우가 그릴 욕망의 민낯(종합)
8일 오후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제작발표회에 전창근 감독, 배우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가 참석했다. / 사진=JTBC 제공




상류층을 다룬 드라마의 홍수 속에서 '공작도시'는 차별점을 강조했다. 깊은 욕망을 다루며 대가와 책임에 대한 이야기를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여기에 수애, 김강우 등 묵직한 배우들의 호연이 기대된다.

8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연출 전창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자리에는 전창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가 함께했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 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이야기다.

그간 SBS '펜트하우스', tvN '마인', '하이클래스' 등 대한민국 상류층의 욕망을 담은 드라마가 다수 방송됐다. '공작도시'는 배경이 상류층일 뿐, 그 안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차별점이라고 자부했다. 전 감독은 "같은 소재라고 하더라도 출연하는 사람이 다르고 작가가 달라서 이야기가 다를 거라고 생각한다"며 "상류층 인물들의 생활을 묘사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그들을 동경하고 성공하려는 사람의 이야기로 성공에 대한 욕망에 더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이어 "성공만 쫓다가 미쳐 깨닫지 못하고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소중함도 담으려고 했다. 또 욕망에는 댓가와 책임이 따른다는 것도 메시지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수애는 "드라마마다 차별점이 있는데, 우리 드라마는 누구나 겪을 편견과 불평들을 다루려고 했다"고 차별점을 꼽았다. 김강우는 "지금까지 재벌가, 상류층의 이야기에 나오는 인물들은 비밀스럽지 않냐. 욕망을 드러내지 않고 뒤로 표현하는데, '공작도시'는 가감 없이 다 보여준다"고 했다. 이이담은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가 많이 엉켜 있는데, 지금까지 본 이야기와 다를 것"이라고 예고했고, 이학주는 "학창 시절에 역사 공부를 하면 야사가 재밌었는데, '공작도시'에서도 야사와 같이 흥미로운 디테일이 많다"고 말했다.

전 감독은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 등 비주얼과 연기력을 두루 갖춘 배우들을 캐스팅한 비화를 밝혔다. 전 감독은 "배경이 상류다 보니 기품 있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가진 분들을 찾게 되더라. 여기 나온 배우들은 다들 그런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며 "'공작도시'는 이야기 전개가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데, 그걸 캐릭터들이 어떻게 감정적으로 표현하는지가 중요했다. 그런 감정의 깊이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분들을 캐스팅한 것"이라고 했다.


전창근 감독, 배우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 / 사진=JTBC 제공


수애는 아트스페이스진 실장이자 성진가의 둘째 며느리인 윤재희 역을 맡았다. 수애는 "윤재희는 무모한 욕망을 갖고 있으면서 그걸 숨기려고 하지 않는다. 치열하게 사는 윤재희를 보면서 안쓰럽기도 하고 용기가 나기도 하더라"며 "주체적인 삶을 사는 걸 보고 많이 응원했고, 이런 부분이 매력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라고 소개했다. 이어 "윤재희는 지금까지 연기한 캐릭터의 연장 선상에 있다고 생각한다. '야왕'을 시작으로 '상류사회'를 거쳐 '공작도시'로 마무리되는 것"이라며 "아무래도 나이도 먹고 성숙했을 테니 다른 연기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강우는 아나운서 출신으로 대권에 도전하는 정준혁 역을 맡았다. 김강우는 "실제 아나운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처음에는 아나운서라는 직업이 반듯하고 흐트러짐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사생활적으로 들어가면 보통의 아버지이자 보통의 남자더라"며 "이런 일상적인 모습과 더불어 권력에 심취하고 냉철한 모습도 보여주고 싶었다. 이중적인 면모를 잘 표현하기 위해 패턴을 벗어나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강우와 수애는 부부 호흡을 맞춘다. 김강우는 "몇 년 전에 수애와 같은 영화에 출연하긴 했는데, 그때는 붙는 신이 없어서 아쉬웠다. 인연인지 이번 드라마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돼 영광이다. 난 수애의 팬인데, 수애와 한 번 절절하고 달달한 멜로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며 "그런데 대본이 나올 때마다 멜로는 없더라. 보통의 부부들처럼 싸우고 화해하고를 반복했다"고 말했다. 수애는 "김강우가 자신의 캐릭터에 200%를 해주더라. 호흡은 물론 잘 맞았고, 김강우의 기여도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이담은 아트스페이스진 도슨트 아르바이트생 김이설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이이담은 "김이설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몰라서 궁금해지는 매력이 있다. 이런 부분을 전달해야 된다는 게 부담이 됐지만, 제 연기로 인해 그런 매력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고 했다. 이이담은 오디션을 통해 '공작도시'에 합류했다. 그는 "김이설 역이 정말 하고 싶었고, 수애 선배님과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욕심도 컸다. 이런 마음 때문에 오디션에서 세게 대사를 했는데, 순간 안됐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다시 힘을 힘을 빼고 임해서 발탁된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학주, 이이담, 수애, 김강우 / 사진=JTBC 제공


이학주는 JBC 보도국 기자 한동민으로 분한다. 이학주는 "기자 역을 맡아 참고를 많이 했다. 리포팅하는 걸 많이 보면서 스마트한 기자의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여기에 섹시한 분위기도 풍기려고 외적으로, 연기적으로 노력했다. 삭단 조절과 운동, 눈빛에 집중했다"고 소개했다.

배우들은 좋았던 현장 분위기도 전했다. 김강우는 "현장에서 여자들이 너무 세니까 남자들이 약간 기가 죽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며 "감독님이 정말 좋았다. 이분과는 2, 3년도 같이 찍을 수 있겠구나 싶었다. 8개월 조금 넘게 찍었는데 이 시간이 전혀 길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이담은 "촬영 중 긴장감도 있고, 몸을 써야 하는 신들이 많았는데 그럴 때면 감독님이 설명을 잘 해주시고, 수애 선배님이 감정선 공유도 잘 해주셨다. 김강우 선배님은 기술적으로 필요한 노하우를 많이 알려주셔서 감사한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 감독과 배우들은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전 감독은 "등장인물들의 성장과 변화 과정을 보면서 나는 현재 사회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지 대입하면 재밌을 것"이라고 했고, 수애는 "충격적이고 놀라운 반전이 많다"고 말했다. 김강우는 "드라마를 보면서 어느 순간 내가 감추고 싶었던 욕망의 민낯이라 놀랄 순간들이 있을 거다. 캐릭터들이 그 욕망을 발휘하는 순간에 집중해 달라"고 했다. 이이담은 "과거부터 시작된 이야기를 궁금해하면서 봐 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학주는 "몰입도"를 꼽았다.

한편 '공작도시'는 8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