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獨 메르켈 잇는 숄츠···中·러 외교 등 험로 예고

獨 총리 취임…'신호등 연정' 출범

올림픽 보이콧·우크라 사태 시험대

최저임금 인상·친환경 정책 추진

8일(현지 시간) 올라프 숄츠(왼쪽) 독일 신임 총리가 베를린 연방의회에서 총리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올라프 숄츠(63) 독일 사회민주당(SPD) 대표가 독일 총리로 공식 취임했다. 숄츠 총리는 16년 만의 정권 교체라는 쾌거를 이뤘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중국과의 관계 정립 등 난제가 산적해 있어 임기 초반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8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연방하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찬성 395표 대 반대 303표로 숄츠 후보를 제9대 총리로 선출했다. 숄츠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하원의 표결 결과를 받아들이겠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숄츠 총리는 이후 대통령궁으로 이동해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후 연방의회로 돌아가 취임 선서를 했다.

숄츠 총리와 함께 ‘신호등 연정’도 본격 출범했다. 신호등 연정은 참여 정당의 대표 색이 빨간색(사민당), 노란색(자유민주당), 녹색(녹색당)이어서 붙은 이름이다. 녹색당이 연정 구성에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 주요 정책이 진보 색채를 띨 것으로 보인다. 앞서 숄츠 총리는 오는 2030년까지 석탄발전을 퇴출하고 재생에너지 비율을 80%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최저임금 인상(9.6유로→12유로)과 투표 연령 하향(18세→16세) 등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숄츠 총리의 첫 번째 과제는 단연 코로나19 확산세 억제다. 현재 독일은 겨울 들어 시작된 바이러스 재유행에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출현까지 겹쳐 몸살을 앓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독일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수는 527명으로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500명대를 기록했다.

외교 상황도 복잡하다. 먼저 미국이 주도하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 보이콧’에 동참할지 결정해야 한다. 전날 숄츠 총리는 외교 보이콧에 대해 “유럽과 세계의 파트너들과 숙고할 계획”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독일은 내년 1월 영국으로부터 주요 7개국(G7) 의장국 지위를 넘겨받아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 긴장을 완화해야 하는 과제에 당면해 있다.

노동 전문 변호사 출신인 숄츠 총리는 1998년 연방의회 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앙겔라 메르켈 전 정부에서 노동사회부 장관과 재무부 장관 겸 부총리를 지냈다. 좌파 성향의 사민당에서 입지를 굳혔지만 현지 언론으로부터 좌파와 우파를 넘나드는 중도 실용주의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