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경제·마켓
화이자, “부스터샷 맞으면 오미크론 예방···항체 25배 증가”

2회 접종자는 예방효과 급감 중증예방은 가능

불라 CEO “4차 접종, 생각보다 빨리 필요할 수도”

화이자사의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가 부스터샷을 맞으면 사실상 오미크론 변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8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3회차 접종 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가 기존 2회 접종 때보다 25배 증가했다.

화이자 측은 세 번째 백신을 맞은 지 한 달이 지난 사람의 혈액으로 실험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부스터샷의 예방효과는 과거 코로나19에 대한 2회 접종 예방효과와 비슷한 것으로 나왔다. 당초 화이자는 코로나19의 예방 효과를 95% 수준으로 발표했다. 부스터샷을 맞으면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 2회 접종자의 경우 오미크론 변이가 중화항체의 효력을 크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왔다. 다만, 2회 접종자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될 수는 있지만 중증으로 가는 것은 상당 부분 막아준다는 결론이 나왔다. 백신이 면역세포인 T세포를 활성화하기 때문이다.

이번 결과는 3차 접종을 한 19명과 그렇지 않은 2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예비 분석 결과로 실제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한 추가 시험 데이터가 필요한 상황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실제 상황에 대한 데이터를 봐야 세 번째 접종으로 오미크론 변이를 잘 막을 수 있을지, (보호 효과가) 얼마나 오래가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 탓에 4차 접종 시기를 앞당겨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불라 CEO는 3차 접종으로부터 12개월 후 4차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그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뜻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뉴욕=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