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단독]코로나 2년차에 폭발한 민심...집합금지에도 집회 12% 늘었다

작년 집회시위 8만6,552회로 2019년 이어 두번째

신고횟수는 역대 최다, 미신고 집회율 1년새 8배 ↑

방역통제에 지친 시민들 1인·쪼개기 시위 이어가

거리두기 재개, 대선·지방선거에 올해 더 늘어날 듯

지난 12월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영업비대위) 정부 방역 대책 반대 총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정부의 집합금지,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도 전국적으로 발생한 집회시위가 8만6,000회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불법 미신고 집회는 1년 만에 8배 급증했다. 코로나19 첫해에는 집회를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정부 통제가 장기화되면서 노동계와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방역 정책에 직격탄을 맞은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온 것이다.

14일 경찰청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총 집회 개최 횟수는 8만6,552회로 전년(7만7,453건) 대비 12% 증가했다. 경찰청이 2007년 집계자료를 공개한 이후 2019년(9만5,266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집회 신고 횟수는 357만9,541회로 전년(300만3,081회) 대비 19% 증가해 종전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전체 집회 가운데 미신고집회는 204회로 전년(27회) 대비 7.6배나 뛰었다. 미신고 집회율은 0.24%로 1년 전(0.03%)보다 8배 늘어 2017년(0.33%)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은 “옥외집회나 시위를 주최하려는 자는 관할 경찰서장 등에 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자료=경찰청


집회 미개최율은 97.59%로 코로나 이전인 2017~2019년보다 1~2%P(포인트) 올랐다. 방역지침 위반을 이유로 정부가 주최 측에 집회금지를 통보하면서 비율이 올라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경찰청이 국가경찰위원회에 보고한 ‘2021년 집회시위 상황 분석과 2022년 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집회 금지통고는 4,985건으로 10건을 제외하고 모두 정부 방역지침 위반에 해당했다. 코로나19 이전 연도별 금지통고를 보면 2017년 74건, 2018년 12건, 2019년 9건 등 100건 미만이었다.

2011년 이후 4만회 수준을 유지하던 집회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직후 해마다 2~3만회씩 급증했다. 2018년에는 집회가 1년 만에 58% 급증해 6만8,315회를 기록했고, 2019년에도 39% 늘어 9만5,266회를 기록했다. 그러다가 2020년 코로나19가 터지면서 대폭 줄었다가 1년 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CJ 본사까지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차량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집회 인원을 제한하면서 4단계시 1인 시위만, 3단계에서는 49명까지만 참가를 허용했다.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정책이 시행되면서 집회 참여 인원 제한이 99명(백신 접종 완료자·음성 확인자 포함 499명)으로 완화됐다가 지난달 거리두기가 재개되면서 최대 허용 인원은 다시 49명(백신 접종 완료자·음성 확인자 포함 299명)으로 줄었다.

이처럼 정부 통제가 장기간 이어진 상황에서도 집회가 급증한 것은 방역 정책에 대한 반감이 폭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거리두기가 연장을 거듭하는 상황에서도 인원을 쪼개는 방식으로 동시다발적 소규모 시위가 이어졌고, ‘드라이브 스루'(차량 탑승) 등 비대면 시위까지 등장했다. ‘위드 코로나’ 때 서울 집회 신고가 3배로 뛰는 등 집회 제한이 완화될 때마다 대규모 시위가 일시적으로 늘어나는 모습도 보였다.

올해도 ‘오미크론’ 변이종 확산에 방역 통제가 이어지는 데다 대통령 선거(3월), 지방선거(6월)까지 앞두고 있어 집회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보고서에서 “2022년에는 코로나19 방역정책에 대한 국민적 피로도가 더욱 더 높아질 수 밖에 없고, 대선과 지방선거까지 예정돼 있다”며 "선거를 전후해 각계각층의 목소리가 집회시위를 통하여 분출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내다봤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김창영 기자 kcy@sedaily.com
아름다운 세상이 되도록 힘을 보태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