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바퀴없이 몸통으로 착륙한 비행기…공포의 불시착 순간[영상]

"마음의 준비했다" 승객 경험담 잇따라

3명 부상자 발생…중상자는 없어

승객과 승무원 100여명을 태운 여객기가 화재로 인해 급하게 착륙을 시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트위터 캡처





승객과 승무원 100여명을 태운 여객기가 화재로 인해 급하게 착륙을 시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NBC마이애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쯤 도미니카 공화국 산토 도밍고를 출발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국제공항에 도착한 레드에어의 MD-82 여객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바퀴(랜딩기어)에 문제가 생기면서 해당 비행기는 이를 내리지 않고 비행기 몸체를 직접 땅에 닿게 하는 동체착륙(胴體着陸)을 시도했다.

온라인 상에 공유된 영상에는 활주로 옆 잔디밭에 미끄러지듯 착륙한 여객기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이 과정에서 여객기의 오른쪽 날개가 지면과 부딪히며 불길이 치솟았다.


승객과 승무원 100여명을 태운 여객기가 화재로 인해 급하게 착륙을 시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트위터 캡처





승객 파올로 델가도는 “불을 보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렸을 때 엄청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봤고 타는 냄새가 무척 났다”며 “사람들이 사방에서 비명을 질렀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온라인 상에는 “창문은 전부 다 깨졌고 난 죽는 줄 알았다. 마음의 준비도 했던 것 같다”, “옆에 노인이 타고 있었는데 나는 그를 거의 끌어안았다”, “어떤 사람은 팔과 다리가 부러졌다”, “(착륙할 때) 비행기가 점프하고 점프하고 또 점프하는 느낌이었다. 정말 끔찍했다”, “다시는 비행기 못 탈 것 같다”, “착륙할 때 속도가 정말 빨랐고 아무 생각이 안 났다” 등 당시 상황을 겪은 승객들의 내용이 잇따라 게재됐다.

한편 이 사고로 3명이 부상을 입었으나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애미 소방 당국에 따르면 불은 조기에 진화됐고 승객 3명이 다쳐 병원에 옮겨졌다. 미 연방항공국(FAA)은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고 미 연방교통안전국(NTSB) 역시 “이번 화재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해당 공항에 안전조사팀을 파견하겠다”고 알렸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여객기, #탑승기, #불시착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