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영상]이언주 삭발식.."조국 향한 분노, 文 향하고 있어"

"조국 사태로 586 운동권 민낯 드러나"

  • 방진혁 기자
  • 2019-09-10 10:45:38
  • 국회·정당·정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언주 의원이 10일 국회 앞에서 삭발식을 갖고 있다./방진혁 기자

이언주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한 분노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되고 있다”며 삭발식을 가졌다. 이 의원은 “국민들의 분노와 가슴속의 울화를 표시하고 국민에게 힘을 합쳐 극복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는 마음에서 삭발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날 이 의원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조국 사태로 문재인 정권을 떠받치는 586 운동권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는 조국과 그 주변 세력을 보면서 운동권 세력이 이제는 괴물이 돼 버렸음을 목격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들은 시대착오적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 세력”이라며 “민주화 훈장을 앞세워 사회주의 전환을 시도하고 나와 다르면 부수고 망가뜨리는 파시즘 독재를 한다”고 말했다. 또 “자본주의를 비판하며 자본주의의 단물을 비정상적인 방식을 통해 빨아먹는 위선자가 됐다”며 “국민들로부터 성공 사다리를 뺏었다. 자신과 그 가족들은 치열한 경쟁을 건너 뛰고 특권과 반칙을 통해 구름 위로 올라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청와대 민정라인 교체 △검찰 수사 독립 보장 등을 요구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권력이 국민과 대결해 무사한 적이 없었다”며 “문 대통령이 국민을 무시하면 정권퇴진으로 연결될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