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南은 기념행사, 北은 대남 비난...아쉬움 남은 판문점선언 1주년

정부, '먼길' 주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퍼포먼스
文 대통령 "잠시 숨 고르고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인내심 있고 끈기있는 노력필요"

南은 기념행사, 北은 대남 비난...아쉬움 남은 판문점선언 1주년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남북 정상이 처음 조우한 군사분계선에서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인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북한이 빠진 채 ‘반쪽’으로 27일 진행됐다.

특히 이날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올들어 축소된 한미연합훈련마저 “침략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염원한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가 빛을 바랬다. 통일부·서울시·경기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열었다.

4·27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행사가 이뤄졌던 판문점 현장에서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의 클래식 연주자와 대중음악인들이 공연을 순차적으로 열렸다.

두 정상이 처음 ‘역사적 악수’를 한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앞에서는 미국 첼리스트 린 하렐이 바흐의 첼로곡을, 공동식수 현장에서는 일본인 플루티스트 다카기 아야코가 작곡가 윤이상의 ‘플루트를 위한 에튀드’를 연주했다.

남북 정상이 단둘이 긴밀한 대화를 나눈 도보다리에서는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바흐의 ‘샤콘느’를 들려줬고, 국군 의장대 사열 장소에서는 중국 첼리스트 지안 왕과 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공연했다. 판문점 선언이 탄생한 ‘평화의 집’ 앞에서는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반주로 가수 보아가 평화를 갈망하는 의미를 담은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불렀다.

마지막 순서로 작곡가 겸 연주가 정재일, 소리꾼 한승석, 오케스트라, 합창단이 평화의 집을 배경으로 한 ‘미디어 파사드’(외벽영상)와 함께 ‘저 물결 끝내 바다에’라는 곡을 선보였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영상 축사를 통해 “판문점선언 1주년이 모든 한국인에게 평화의 새 시대를 가져다주기를 기도한다”며 “인내심 있고 끈기 있는 노력으로 화합과 우호를 추구함으로써 분열과 대립을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교황은 “한반도의 평화,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이해 나의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남북관계 상황이 어려움에 있지만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행사에 불참한 문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다”며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南은 기념행사, 北은 대남 비난...아쉬움 남은 판문점선언 1주년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메세지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만찬사에서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며 “남과 북 모두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기 때문에, 어떠한 난관도 헤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김연철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 주한 미국대사대리와 주한중국·일본·러시아 대사 등 주한 외교사절단, 조현 외교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서울과 경기도의 일반 시민 200여명 등 총 410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비망록’을 발표하고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에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현 한반도의 정세를 평가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