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9.19합의 1주년에 김연철 "한반도 군사긴장 크게 완화"...황교안 "北만 역대급 성과"

金 9.19 1주년 기념식 축사 "국민체감 평화 실현"
보수야권 "北미사일 개발로 韓 안보 악화" 혹평

9.19합의 1주년에 김연철 '한반도 군사긴장 크게 완화'...황교안 '北만 역대급 성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인 19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크게 완화되고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평화가 실현됐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평양공동선언의 이행 과정에서 적지 않은 변화가 이뤄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상, 해상, 공중에서 상호 적대행위가 전면 중지됐고, 남북간 우발적 충돌 가능성이 획기적으로 낮아졌다”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은 비무장화됐고,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는 지뢰가 제거됐으며 전사자 유해발굴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그간의 성과를 나열했다.

이어 “파주, 철원, 고성에서는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이 조성돼 국민들에게 개방됐다”며 “분단 이후 늘 군사적 긴장이 감돌던 DMZ가 평화와 협력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했다.

김 장관은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며 정부의 중재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북·미간 하노이 회담 이후 교착 상황에 있지만 대화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며 “북·미 양측간 충분한 신뢰 위에서 생산적이고 합리적인 협상이 이루어질 때, 북한도 비핵화라는 새로운 길을 향해 큰 걸음을 내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 정부도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며 “북·미 실무협상에서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긴밀히 협력하고, 남북 간 대화와 소통의 채널도 항상 열어 두겠다”고 덧붙였다.

9.19합의 1주년에 김연철 '한반도 군사긴장 크게 완화'...황교안 '北만 역대급 성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장관의 호평에도 불구하고 보수 야권에서는 북한의 신형 미사일 개발을 들며 군사분야 합의 등 평양공동선언을 비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평양공동선언 및 군사합의 1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남쪽 정부 운운하며 남북 공동책임이라는 해괴한 말을 하고 있다”며 “북한 입장에서 역대급 성과를 거둔 1년”이라고 혹평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뚜렷한 성과라며 자화자찬 했지만 도대체 무슨 성과가 있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다”며 “북핵 폐기는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이라고 총평했다. 이어 “남북 군사적 긴장은 높아졌고 이산가족 상봉은 한번 이뤄지고 중지됐다”고 비판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