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구의원 "조선통신사는 흉악범죄자" 망언

스기나미구 사사키 의원 발언 논란
"창씨개명도 거짓말" 주장

  • 전희윤 기자
  • 2019-09-19 10:26:05
  • 정치·사회
日구의원 '조선통신사는 흉악범죄자' 망언
도쿄도 스기나미구 사사키 지나쓰 의원 트위터 캡처

일본 도쿄의 한 구의원이 조선시대 우호 사절단인 조선통신사를 ‘흉악범죄자 집단’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도 스기나미구 사사키 지나쓰 의원은 12일 구의회 본회의에서 스기나미구가 사용하는 사회과 교과서의 한반도 관련 내용을 언급하며 “조선통신사가 환영을 받았다는 것은 완전히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조선통신사는 여성에 대해 폭행, 살인, 강도를 반복한 흉악한 범죄자 집단”이라는 주장을 폈다. 이어 그는 “창씨개명도 거짓말이다”라며 관련 내용이 담긴 부교재를 배포하고 교원의 학습 모임을 열어 이를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사키 의원은 아사히신문에도 “복수의 구민으로부터 교과서가 문제라는 지적을 받았다”며 “역사적인 사실이므로 발언 취소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사사키 의원은 극우 성향 신당인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 소속으로 지난 4월 선거에서 구의원이 됐으며 현재는 ‘정리(正理·올바른 도리)의 모임’ 소속이다.

사사키 의원의 발언이 나오자 구의회 의원들로부터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라는 지적이 제기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나카오 히로시 교토조형예술대(한일·한조 관계사) 교수는 “조선통신사는 조선 국왕이 임명한 정식 사절단으로 약탈과 폭행을 했다는 사료는 본 적이 없다”며 “책임 있는 공인의 발언으로 문제다”고 비판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