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4·15 총선 후보등록 마감 후 첫 주말…여야 조용한 대응

격전지에서는 후보자들 분주히 움직여

이낙연은 유튜브 방송·황교안은 페북 유세

고민정(광진을), 지하철역 찾아 호소…오세훈,식당·상가 돌며 유세

이수진(동작을), 뚜벅이 유세…나경원, 산악회 찾아 표심 몰이

여야는 4·15 총선 후보 등록을 마친 첫 주말인 28일 차분한 분위기 속에 선거전을 이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험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당 지도부는 지역구 선거 지원 등을 위한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고, 후보들 역시 조용하게 지역구를 훑는 모습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별다른 지역 방문 일정을 계획하지 않았다. 미래통합당 역시 당 지도부 차원의 일정 없이 조용한 주말을 보냈다.

그러나 서울 ‘격전지’에서는 조용하지만 분주한 선거운동이 진행됐다. 유권자들과의 신체 접촉은 되도록 피하되 눈을 맞추며 교감하는 데 초점을 둔 것이다.

제21대 4·15 총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구·경북 지원 특별성금 전달식에 앞서 인사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오후 유튜브 방송을 통해 유권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방송에는 박주민·진선미 의원도 함께 출연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폭력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험지 출마 신인 후보들과 영상통화하는 ‘코너’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에 맞서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현 상황을 의식한 듯 ‘마음마저 거리를 두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황 대표는 “(어제)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했다. 한 평 안팎의 크기에 화장실도 욕실도 없어 사람이 생활하기 어려운 거주여건”이라며 “쪽방촌에서 만난 할머니께선 안타까운 사연과 고통을 말씀해주면서 눈물을 보였다.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저를 격려해줬다”고 썼다.

서울 광진을의 민주당 고민정 후보와 통합당 오세훈 후보도 꽉 찬 일정을 계획하고 있다.

고 후보는 지하철역과 공원 등에서 유권자 인사를 하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고 후보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한 곳에 서서 고개 숙여 인사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접촉은 지양하면서 소통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동작을 후보가 26일 서울 동작구 선관위에서 후보등록을 하기에 앞서 발열검사를 받고 손소독제를 바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 후보는 오전에 구의3동 주민들과 정책 홍보 행사를 갖고 ‘아이키우기 가장 좋은 광진’을 주제로 국공립 보육시설 2배 확충, 어린이대공원 키즈테마마크 설치 등 공약을 알렸다. 이어 자양동 내 체육시설과 식당·상가 등을 돌며 지지를 호소한 뒤 저녁엔 ‘오세훈TV 라이브 생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 동작을의 민주당 이수진 후보는 서달산 산책로와 사당1동 상가를 돌며 유권자들을 만나는 ‘뚜벅이 유세’를 했고, 통합당 나경원 후보는 남성역에서 아침 인사를 한 뒤 배드민턴 동호회, 산악회 등 지역 동호회를 잇달아 찾아 표심 몰이에 나섰다./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