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존슨 英 총리 "5G 구축사업서 화웨이 완전 배제"

美 G7 정상회의 참석 앞두고

中 관여 제로 수준 축소 요구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화웨이 매장 /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오는 2023년까지 5세대(5G) 이동통신 구축사업에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완전히 배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22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영국 인프라 구축사업에 대한 중국의 관여 정도를 ‘제로(0)’ 수준으로 축소하도록 요구했다. 영국 정부는 앞서 지난 1월 화웨이 장비를 민감한 핵심 부문에서 제외하되 비핵심 부문은 점유율이 35%를 넘지 않는 선에서 사용을 허용하기로 했으나 화웨이 장비 사용 여지를 아예 없애는 방향으로 입장을 바꾼 것이다.

존슨 총리의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방문지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미국을 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은 최근 동맹국들에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줄이기 위해 추진 중인 ‘경제번영네트워크(EPN)’ 참여를 적극적으로 촉구하고 있다. 이에 존슨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위기와 관련해 주요 의약품과 전략적 수입품에 대한 영국의 중국 의존을 종식할 ‘프로젝트 디펜드’ 계획을 세우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월 영국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한다면 미국·영국·호주·뉴질랜드·캐나다 등 영어권 5개국 기밀정보 동맹체인 ‘파이브아이스’가 수집한 정보에 대한 접근을 제한하겠다고 밝히며 존슨 총리를 압박하기도 했다.

해당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화웨이와의 거래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이뤄졌지만 바이러스가 모든 것을 바꿔놓았다”며 “총리는 여전히 중국과의 관계를 원하지만 거래가 상당히 축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은 실제 감염 규모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다는 비난을 세계 각국으로부터 받고 있어 중국과의 거래에 대한 존슨 총리의 부담감도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17:34: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