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진중권, '파우스트'에 윤석열 빗댄 윤호중 직격 "끝까지 안 읽어서…영혼 없는 좀비"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와 여권을 향해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에 비유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영혼 없는 좀비들이 남의 영혼을 걱정해 줄 때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우리 호중이 형이 파우스트를 끝까지 안 읽어서 그렇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파우스트는 결국 구원을 받는다”고 언급한 뒤 “비록 청와대의 메피스토펠레스와 거래를 했지만, (윤 총장은) 누구처럼 영혼을 팔지는 않았다. 그러니 파우스트처럼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도 썼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앞서 윤 의원은 이날 전파를 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지금 사실상 정치검찰의 수장으로서 검찰정치를 직접하겠다는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면서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이 있다”며 윤 총장을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윤 총장이 국감에서 한 이야기들을 보면 사실상 지금까지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부르짖어왔던, 그야말로 정치검찰이 검찰을 장악하고 해왔던 여러가지 행태들이 있지 않나”라고 반문하면서 “이런 것들에 거의 모든 것을 보여줬다고 볼 수 있다”라고 윤 총장을 정조준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어 “이를테면 라임·옵티머스 수사과정이나 본인이 책임을 지고, 지검장으로 있을 때 무혐의 처분을 했던 거라던가, 소위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는 특수통 검사들의 룸살롱 로비, 이런 각종 부정적 행태들이 하나도 극복되지 못하고 있다는게 그대로 드러났기 때문에 더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가 검찰개혁을 위해 필요하다”고 상황을 짚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제가 좀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 와서 무엇을 보여줬는가, 그야말로 검찰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처럼 정치는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는 태도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여기에 덧붙여 윤 의원은 “이미 검찰총장으로서 가진 권력에 취해있거나 측근이나 가족들을 지키는 데만 몰두해 있는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