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50년 만에 미국서 환수한 '요지연도' 박물관 전시

국립고궁박물관, 지난해 경매서 20억원에 매입

18~19세기 제작돼 특색 남다른 '요지연도'

50여년 만에 미국에서 환수돼 지난해 경매를 통해 국립고궁박물관이 20억원에 매입한 18~19세기 조선 왕실의 '요지연도' 대형 병풍. /사진제공=국립고궁박물관




50여 년 만에 미국에서 환수돼, 지난해 국내 고미술경매 중 최고가 20억원에 거래된 ‘요지연도’ 병풍이 새로운 소장처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전시를 통해 일반에 선보인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지하1층의 ‘궁중서화실’에서 ‘요지연도’를 포함한 병풍 3점을 전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박물관 소장품으로는 첫 선을 보인 ‘요지연도’ 병풍은 가로 너비가 5m에 이르는 초대형 유물로 단숨에 눈길을 끈다. 전 소장자의 부친이 50여 년 전 주한미군으로 근무할 당시 구입해 미국으로 가져갔던 것을 지난해 고미술전문 마이아트옥션이 국내로 환수했다. ‘요지연도’는 당시 20억원에 낙찰돼 지난해 고미술경매 최고가이자 국내 미술품 최고가,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약 27억8,800만원에 팔린 일본작가 쿠사마 야요이의 작품에 이어 전체 2위로 기록을 남겼다.

‘요지연도’는 중국 고대 전설 속 서왕모가 신선들의 땅인 곤륜산의 연못인 요지에 주나라 목왕을 초대해 연회를 베푸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불로장생의 도교적 주제를 담은 신선도는 국가와 왕조의 오랜 번영을 염원하는 뜻을 담고 있어 조선 후기 궁중을 중심으로 유행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요지연도’의 대표작은 국립중앙박물관과 경기도박물관의 소장품인데, 이번 ‘요지연도’는 이들보다 시기가 이른 18~19세기의 것이라 가치가 남다르다. 요지연도의 공통된 특징이 서왕모와 목왕 앞자리에 잔치상(饌卓·찬탁)이 놓인다는 점인데, 고궁박물관의 ‘요지연도’는 찬탁 대신 여러 악기를 연주하는 시녀들을 배치해 연회의 분위기를 고조시킨 것이 특징이다.



고궁박물관은 전시를 앞두고 작품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요지연도 병풍의 장황(裝潢·비단이나 두꺼운 종이를 발라 그림이나 병풍을 꾸미는 일)이 1950년대 말 다시 이뤄졌음을 확인했다. 고궁박물관 측 관계자는 “병풍 한 폭의 뒤편 배접지를 살펴본 결과 1957년 조선일보, 1959년 동아일보 신문이 발견돼 소장자가 미국에 가져가기 전 한국에서 다시 표구를 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유물 제작 시기와 장황 상태의 시기적 간극이 큰 이유가 밝혀졌다.

근대기 조선왕실에서 제작, 사용된 '신선도' 12폭 병풍. /사진제공=국립고궁박물관


한편 전시장에는 ‘요지연도’와 더불어 조선 후기 궁중 신선도의 변화를 보여줄 근대기 ‘신선도’ 12폭 병풍이 함께 선보였다. 화폭마다 중국 고사(故事)에 등장하는 길상적 의미의 신선들이 묘사돼 있다.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신선도는 궁중과 민간에서 복을 기원하고 무병장수의 소망을 담은 장식화로 꾸준히 유행했다.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