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CEO&STORY] “클래식 공부요? 그냥 더 많이 듣고 즐기세요"

■박선희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

대중에 친근하게 다가가려

멀티 뷰·음향 OTT 제작

동요 클래식 음반 등 선봬

관객과의 소통에도 적극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크레디아·SK텔레콤이 최근 함께 선보인 온라인 공연 콘텐츠 ‘온:클래식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임동혁’ 편은 시청자가 다각도로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멀티 뷰, 위치에 따라 차별화된 소리를 경험할 수 있는 멀티 음향 기술을 적용했다./사진 제공=코리안심포니




박선희 대표는 ‘미래 세대 육성’을 통한 발전과 함께 또 다른 축으로 ‘관객과의 소통’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과거와 달리 능동적이며 본인 취향이 확실하고 예술을 즐기려는 의지가 많은 관객에게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갈 방법을 찾는 것이 박 대표에게는 큰 고민거리다. 멀티 뷰·음향을 적용한 동영상 콘텐츠, 동요 클래식 음반 제작은 그 고민의 결과물이다. 코리안심포니는 지난해 국내 오케스트라 최초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피아니스트 임동혁과의 연주 영상을 선보였다. 이 영상은 11대의 카메라와 40대의 마이크를 이용해 연주자의 표정·손끝은 물론 오케스트라 파트·객석·지휘자 등 7개 시점으로 나눠 화면에 담고, 특정 연주자와 파트의 음을 강조하거나 위치에 따라 다른 음향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OTT라는 접근성 좋은 플랫폼을 통해 색다른 방식으로 클래식을 선보이자 ‘신선하다’ ‘재밌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동요 클래식 음반도 ‘클래식은 어렵다’ 또는 ‘클래식은 공부해야 한다’는 문턱을 없애기 위해 시도한 것이다. 박 대표는 “오케스트라 연주와 클래식을 알리기에 동요만큼 친숙한 것이 없다”며 “CD가 아니라 파일을 요청하는 분들이 많아 유튜브 영상을 QR코드로 만들어 전달할 만큼 반응이 좋았고 공들여 만든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선희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호재기자.




여전히 클래식이 어렵다고, 클래식은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클래식 비전공자로서 중학생 때까지 동네 교습소에서 피아노를 배우다 그만뒀다는 박 대표는 말한다. “겁내지 마세요. 공부할 생각 말고 그 시간에 자신이 좋아하는 곡을 몇 번이고 들으세요. 그런 다음 지식이 아닌, 자신의 느낌을 이야기해보세요. 그거면 됩니다.”

/송주희 기자 ssong@sedaily.com, 이호재 기자 s02079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송주희 기자 ssong@sedaily.com
어렵고 모른다고 부끄러워하지 않고, 열심히 물어보고 공부하겠습니다.
안다고 자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