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기업
원전사업도 등 돌렸다···英 "中국영기업 배제"

존슨 "안보 위협 우려" 내세워

5G·반도체 이어 참여 금지 검토

캐머런·習 협정 파기…갈등 격화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 /EPA연합뉴스




영국이 5세대(5G) 통신과 반도체에 이어 원전 사업에서도 중국 국영기업의 참여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양국 간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 모양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5일(현지 시간) 영국 정부가 자국 원전 사업에 중국 국영 원전 기업인 중국광핵그룹(CGN)의 참여를 배제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으로 예정된 모든 원전 건설에서 중국을 배제하는 것이 방안의 핵심이다.

현지 동부 서퍽주에 지어질 예정인 200억 파운드(약 31조 6,000억원) 규모의 시즈웰 C 원자력발전소와 에식스주 인근 브래드웰 해상 발전 사업 등이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CGN은 현재 영국 최대 인프라 사업 가운데 하나인 서머싯주의 힌클리 포인트 발전소 사업에 33%의 지분을 투자 중인데, 영국 정부는 이 사업에서도 CGN 측에 ‘손을 떼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안보 위협 우려’가 이번 조치의 명분이다. 영국 정부는 지난해 7월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자국에서 중국 화웨이의 통신 장비를 퇴출시키겠다고 발표했는데 국가 기반시설인 원전에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한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FT에 “(정부는) 중국 기업이 영국에 원전을 짓게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FT는 보리스 존슨(사진) 영국 정부가 ‘계약 파기’ 논란마저 불사하며 초강경 대응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이번 방안이 지난 2015년 데이비드 캐머런 전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맺은 협정을 완전히 뒤집는 것이기 때문이다. 당시 캐머런 총리는 영국을 국빈 방문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양국 간 원전 협력을 발표했다.

한편 이번 일을 계기로 유럽이 원전 사업에서 중국을 배제하는 움직임이 확산될지 여부도 주목된다.

체코 정부도 6월 ‘안보를 위협한다’는 현지 여론이 커지자 자국 두코바니 원전 건설 입찰에 CGN이 참여하지 못하게 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영국, # 원전, #CGN, #중국, #화웨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