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부동산건설업계
호주 시장 진출한 GS건설, 2조8,000억원 인프라 구축 사업 맡는다

참여 컨소시엄, 호주 노스이스트링크 프로젝트 최종 낙찰

GS건설 재무투자 및 터널·도로 시공 맡아

GS건설 참여 컨소시엄이 사업을 맡은 호주 NEL 프로젝트 사업 지역 그린즈 버러 조감도./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약 2조7,800억원 규모 호주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 사업자로 선정됐다.

GS건설은 호주 빅토리아 주정부 산하 주무관청이 민관합작투자 방식으로 진행하는 호주 노스이스트링크(North East Link Primary PKG) 프로젝트의 최종 낙찰자로 GS건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GS건설이 호주 건설 시장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프로젝트는 호주 3대 도시 가운데 하나인 멜버른시 북동부 외곽순환도로와 동부도로 사이 단절된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GS건설의 계약금액은 약 31억7,526만 호주 달러(한화 약 2조 7,785억원)에 달한다. GS건설이 참여한 컨소시엄의 재무투자자는 GS건설과 카펠라, 존레이팅, 디아이에프(DIF), 퍼시픽 파트너십, 위빌드 등 글로벌 기업이며 건설조인트벤처에는 GS건설과 CPB, 위빌드, 차이나스테이트가 참여했다.

이번 사업은 민관합작투자 형태로 진행한다. 민간은 도로 등의 공공 인프라 투자와 건설, 유지, 보수 등을 맡되 운영을 통해 수익을 얻고 정부는 세금 감면과 일부 재정 지원을 해주는 식이다. GS건설이 맡은 공사는 총 6.5㎞의 편도 3차로 병렬터널과 내부 환기시설, 주변 연결도로 시공 등이다. 업주는 완공 후 25년 간 운영 및 유지관리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GS건설은 단순 설계, 시공을 담당하던 기존 사업 영역을 투자와 금융조달, 운영 등을 포함한 개발 사업 전반으로 확대하게 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GS건설은 GS건설은 "선진 건설시장에서 국내 건설사의 기술력과 자금조달 능력을 인정 받은 사례"라며 "세계적 역량을 갖춘 글로벌 업체간의 협업과 기술혁신, 안전시공을 통해 목표 이상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