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英 파운드화, 달러 대비 사상 최저치로 추락…감세 정책 여파

트러스 정부 50년만의 감세 정책 여파

강달러 기조 겹쳐 파운드화 투매 랠리

"이번 주 중 추가 금리 인상할 듯"…인플레 잡을까

로이터연합뉴스




리즈 트러스 영국 정부가 50년 만의 가장 강력한 감세 정책을 내놓은 여파로 파운드화의 미국 달러화 대비 가치가 급락하며 26일(현지 시간)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강달러 여파에 정부의 감세 정책이 겹치며 인플레이션이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날 한때 영국 파운드화는 전날 대비 약 5% 떨어져 사상 최저 수준인 파운드 당 1.03달러까지 추락했다. 이전 최저치는 1985년 2월 26일의 1.05달러였다. 유로화 대비 가치 역시 전날보다 3.7% 하락한 1.0787 유로를 기록하며 2년래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파운드화의 급락을 촉발한 것은 앞서 23일 영국 정부가 발표한 70조원 규모의 감세 정책이다. 당초 트러스 정부는 대규모 감세를 통해 경제 성장을 유도하고자 했지만 금융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이 심화하고 국가 부채가 급증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소득세율 인하로 감세 혜택이 고소득자에게 집중될 것이란 지적도 나왔다. 게다가 전날 쿼지 콰텡 재무부 장관이 추가적인 감세 가능성까지 시사하며 파운드화 투매현상에 불을 붙였다. (★관련기사)



한편 BBC는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이 물가 상승세를 잡기 위해 지난주 7차례 연속 금리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이르면 이번 주에 비상회의를 열어 금리를 더 올릴 수 있다고 전했다. 시장에서는 현재 2.25%인 기준금리가 내년 봄까지 5.5% 를 돌파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금융시장 내에서 영국 경제에 관해 자신감이 약해짐에 따라 파운드화 가치의 하락을 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경고도 나온다.

영국 더 타임스는 "올해 들어 파운드화 가치가 미 달러 대비 22% 떨어졌으며 연말에는 1파운드가 1달러가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