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삼성, 글로벌 5G 장비시장서 화웨이 제쳤다

세계 첫 상용화에 점유율 37% 1위
美 화웨이 제재로 비중 더욱 커질듯

  • 권경원 기자
  • 2019-05-30 10:31:20
  • 바이오&ICT


삼성, 글로벌 5G 장비시장서 화웨이 제쳤다

삼성전자(005930)가 글로벌 5G 통신장비 시장에서 화웨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장비 도입률이 높은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하면서 전세계 점유율도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의 화웨이 ‘보이콧’이 거세지면서 삼성전자가 5G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동통신장비 시장분석업체 델오로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4·4분기와 올해 1·4분기 합계 5G 통신장비 매출 점유율 37%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위는 28%를 기록한 화웨이였으며 △에릭슨 27% △노키아 8% 순이었다.

이는 지난해 전체 통신장비 시장의 순위를 뒤집은 결과다. 델오로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통신장비 시장 1위는 화웨이(31%)였으며 에릭슨(29.2%), 노키아(23.3%), ZTE(7.4%)가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6.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초기 5G 통신장비 시장을 주도할 수 있었던 이유는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5G 상용화를 이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국내 통신3사는 모두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를 채택했다. 반면 화웨이 장비의 경우 SK텔레콤(017670)KT(030200)는 도입하지 않았으며 LG유플러스(032640)만 LTE(롱텀에볼루션) 장비에 이어 5G도 채택했다. 한국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 자리를 놓고 다퉜던 미국에서도 버라이즌·AT&T·스프린트가 삼성전자와 5G 장비 공급 계약을 맺었다.

업계에선 미국의 화웨이 거래제한 조치가 본격화되면서 삼성전자와 다른 장비공급 업체들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도 오는 2020년까지 통신장비 점유율 20% 달성을 목표로 삼고 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