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음이온 제품' 제조 막는다…음이온 효과 홍보도 금지

방사성 원료 이용한 음이온 제품 제조 원천 봉쇄
침대·장신구·화장품에도 방사성 물질 사용 금지

  • 정민수 기자
  • 2019-07-16 09:53:41
  • 기업

방사성, 음이온, 음이온제품,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안위

'음이온 제품' 제조 막는다…음이온 효과 홍보도 금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주요내용/원자력안전위원회

모나자이트 같은 방사성 원료물질을 이용해 이른바 ‘음이온 제품’을 만드는 것이 오늘부터 금지된다.

방사선 작용인 ‘음이온 효과’가 건강이나 환경에 이로운 것처럼 홍보하는 것도 이제는 할 수 없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6일 해당 내용을 포함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이 이날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법은 지난해 5월 발생한 이른바 ‘라돈침대 사태’ 이후 생활 방사선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지금까지는 연간 피폭선량이 1mSv(밀리시버트) 이하면 방사성 원료물질을 활용해 음이온 제품을 제조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법 개정을 통해 이런 제품의 생산을 원천 봉쇄키로 했다.

방사성 원료물질은 천연방사성 핵종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물질을 말한다. 우라늄238, 토륨232의 경우 g당 0.1Bq(베크렐), 포타슘40은 g당 1Bq을 초과하면 방사성 원료물질에 해당한다. 이번 개정법에는 방사성 원료물질 사용 품목 제한에 관한 내용도 포함됐다. 침대, 베개 같이 장기간 밀착해 쓰는 제품이나 팔찌, 반지, 마스크 등 몸에 착용하는 제품에 원료물질을 쓸 수 없다. 화장품, 비누, 향수 등 몸에 바르거나 뿌리는 제품에도 사용이 금지된다. 이 밖에 현재 방사성 원료물질 수입·판매자에게만 적용되는 등록제도가 가공제품 제조·수입업자에게까지 확대·적용된다. 원료물질과 원료물질을 사용한 제품을 수출·수입할 때는 원안위에 신고해야 한다.

원안위는 원료물질 수출입업자 및 판매자, 원료물질 사용 가공제품 제조·수출입업자 등을 대상으로 정기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원안위는 개정법 시행으로 생활 방사선 제품에 대한 국민안전이 강화될 것이라며 “개편 제도가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제조되는 제품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관련 업체에 지속적인 홍보·안내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민수 인턴기자 minsoo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