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상승세 美증시, IT 서비스업이 주도...전통 제조업 비중 높은 韓과 정반대

"韓 산업구조 변화 나서야" 지적

  • 조양준 기자
  • 2019-08-25 17:33:29
  • 해외증시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세계적으로도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팡(FAANG·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은 벌써 후발 주자로부터 아성을 위협받고 있다. 이미지 공유 플랫폼 기업 핀터레스트(Pinterest), 세계 1·2위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Uber)와 리프트(Lyft), 빅데이터 전문 기업 팰런티어(Palantir), 기업용 메신저 앱 기업인 슬랙(Slack) 등 ‘펄프스(PULPS)’가 그들이다. 주목할만한 점은 이들이 애플을 제외하고 모두 제조업과는 거리가 먼 정보기술(IT) 기업이라는 것이다. 산업의 주도권이 IT로 한참 전에 넘어갔음을 보여준다.

실제 미국 다우존스산업지수 구성 종목의 산업별 분류를 보면 전통 제조업의 비중은 25%에 불과하다. 대신 IT 서비스, 의료, 유통, 레저, 금융 등 3차 산업의 비중이 75%를 차지한다. 반면 ‘한국형 다우지수’를 표방하며 국내 초우량 기업 30개를 한 데 모아 지난 2015년 등장한 KTOP-30는 전통 제조업의 시가총액 비중이 75%로 다우지수와 정반대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다우지수 역시 1990년대만 해도 델 컴퓨터, HP, GM 등 전통 제조업의 비중이 컸다가 시간이 지나며 큰 변화를 겪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면면 역시 크게 바뀌었다. 지난 1999년 미국 시가총액 상위 10위 종목 중 현재 남아 있는 종목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월마트 두 개뿐이다. 20년 동안 제너럴일렉트릭이나 AT&T 같은 기업은 시총 상위목록에서 사라졌고, 대신 페이스북과 애플, 구글, 아마존이 대신 등장했다. 프랑스 역시 통신사 대신 에르메스 등 고부가 소비재 관련 기업이 시총 상위로 치고 올라왔다.

김 센터장은 “우리의 전통 제조산업이 서비스 산업화 되는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며 “기업 곳간에 쌓여 있는 현금이 투자되지 못하는 것은 성장이 멈춘 제조산업의 미래만을 바라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3차 산업과 코드를 같이 할 수 있는 사업의 다각화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경우 우리 주식시장의 활력도 되살아 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