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중국 첫 수소 비전관 상하이에 오픈

내달 8일까지 2주간 운영

  • 이재용 기자
  • 2019-08-26 11:49:35
  • 기업
현대차, 중국 첫 수소 비전관 상하이에 오픈
현대차그룹이 중국 상하이 스지광장에 중국 최초로 개관한 수소 비전관 ‘현대 하이드로젠 월드’ 전경.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중국 상하이 스지광장에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차 기술과 미래 수소 사회를 체험해볼 수 있는 수소 비전관 ‘현대 하이드로젠 월드’를 개관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중국에서 수소 비전관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소 비전관이 위치한 스지광장은 상하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난징동루에 위치해 있다. 1일 평균 유동 인구가 50만명에 이르는 상하이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은 이 전시관을 이날부터 오는 9월8일까지 약 2주간 운영할 예정이다.

이병호 현대·기아자동차 중국사업총괄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 개발 정책에 적극 호응할 계획”이라며 “수소 비전관을 통해 그동안 현대차그룹이 축적해온 기술력과 미래 수소 사회에 대한 비전을 널리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406㎡(약 123평) 규모로 조성된 수소 비전관은 △넥쏘 공기 정화 시연존 △수소 미래 사회 체험존 △수소전기차 절개차 전시존 △미래 모빌리티 체험존 등으로 구성됐다.

현대차그룹의 한 관계자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머지않아 다가올 수소 경제 산업 분야의 ‘퍼스트 무버’로서의 이미지를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FCEV)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공개하고 2030년 국내에서 연 50만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투싼ix FCEV’ 수소전기차 양산에 성공했으며 2018년에는 미래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선보였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