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알록달록 세상의 조화를 꿈꾸는 ‘문용’ 세 번째 앨범 [#도시파라솔]

음계에 담아낸 도시의 빛과 그늘, 다양성이 뒤섞인 도시 이야기

  • 안재후 기자
  • 2019-09-09 13:35:48
  • 기획·연재
알록달록 세상의 조화를 꿈꾸는 ‘문용’ 세 번째 앨범 [#도시파라솔]

피아니스트 문용이 많은 팬들을 애태우다가 4년 만에 정규앨범 [#도시파라솔]을 발표하며 팬들 앞에 모습을 보인다. [소년의 꿈](2007), [UND](2015)에 이은 3집 앨범이다. 피아니스트 문용의 새 앨범 [#도시파라솔]은 도시인의 빛과 그늘, 그리고 다양함이 뒤섞인 도시의 모습을 파라솔에 빗대어 표현했다. 밝은 면과 그늘진 면이 공존하는 도시인의 삶. 곧게 편 어깨로 당당히 걷는 도시인들은 한편으로는 소외되고 상처받으며 늘 일탈을 꿈꾸며 산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서로 어우러져 도시에 살아가고 있다. 문용은 [#도시파라솔]을 통해 도시인의 이야기를 음악으로 풀어내었다.

직장인과 음악인의 갈림길에 놓인 문용은 과감히 퇴직을 결정하고, 새 앨범 [#도시파라솔] 제작에 착수한다. (LP A사이드를 장식하고 있는 오석원 작가의 작품은 문용의 마지막 출근을 담은 ‘퇴사자’이다.) 5년간 경험한 도시인으로서의 삶, 그 삶에 존재하는 빛과 그늘, 그리고 도시와의 결별을 바탕으로 쓴 곡들을 모았다. 남산아래 첫 마을 서울 용산구 해방촌에 자리를 잡은 문용은 전업 뮤지션이 된 덕분에 제작의 모든 과정을 꼼꼼히 통제했고,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4년 만에 충실한 결과를 세상에 내어놓을 수 있게 되었다. 이 앨범 역시 지난 앨범과 마찬가지로 한정판 LP로 발매된다. 이에 앞서 9월 9일 애플뮤직, 멜론 등 국내외 서비스를 통해 [#도시파라솔] 음원이 먼저 공개된다.

알록달록 세상의 조화를 꿈꾸는 ‘문용’ 세 번째 앨범 [#도시파라솔]
사진: 이한결

두드리고, 때리고, 잡아 뜯고… ‘문용’이 피아노를 ‘치는’ 법이다. 실제로 [#도시파라솔]에는 아방가르드 영역에서 빌려온 주법을 다양하게 도입했다. 피아노 음향판을 두드리거나 때리고 현을 뜯거나 드럼스틱으로 두드리는 등 피아노로 만들어 낸 다양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그렇지만 실험의 영역에 머물지 않고 이를 벗어나 리스너를 배려한 것이 핵심이다.

기타이펙터를 활용, 모던락 사운드를 가미한 ‘도시방랑자‘, 거주하는 마을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 ‘해방촌의 별’, 분주한 홀과 주방의 정경을 동시에 담아낸 ‘La Cuisine’, 피아노로 아코디언 사운드를 재현해 낸 ‘암살’, 빨간 건반 덮개를 비벼 리듬을 만들어낸 ’행복의 섬’, 연주에서 겸손함이 느껴지는 ‘잘 부탁합니다’, 제목의 음계를 활용한 ‘도시파라솔’, 다양한 방식으로 두들긴 피아노 소리가 담긴 ‘새별오름’, 흥겨운 리듬의 ‘안녕‘ 등 수록곡 대다수가 귀 기울여 들을 트랙이다.

문용과 함께 작업에 동참한 작가 오석원은 예술과 생업의 병행을 통한 지속가능성에 공감을 느끼고 오랜 시간 교류하며 서로에게 자극과 응원을 주고받았다. 앨범의 주제와도 맞닿은 탓에 [#도시파라솔] 작업을 함께 한 것은 필연이다. 커버를 장식한 ‘도시파라솔’을 비롯, ‘퇴사자’와 ‘날다람쥐’ 등의 작품을 앨범 아트웍에 수록했다. 3집에 앞서 발표한 싱글 [태움: Bolero pour Joule]의 커버 역시 오석원 작가의 작품이다.

마을라디오 용산FM에서 ‘피아니스트 문용의 多情한 영화음악’ 진행을 맡고 있는 문용은 Queen 트리뷰트 밴드 영부인밴드(0vueen) 키보디스트 활동을 겸하고 있으며, 두 번째 앨범 [UND](2015)를 소셜 펀딩 모금을 통해 제작한 데 이어 세 번째 앨범 [#도시파라솔] 역시 소셜 펀딩 모금을 통해 제작, 2019년 가을 발매를 앞두고 있다. 피아니스트 문용은 밴드 ‘레이지본‘을 통해 음악적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밴드 ‘카피머신’을 거친 후 2007년 [소년의 꿈] 발표와 함께 솔로 피아니스트로 독립했다.

알록달록 세상의 조화를 꿈꾸는 ‘문용’ 세 번째 앨범 [#도시파라솔]
사진: 이지안

#도시파라솔 신곡발표 콘서트는 2019년 연말 새 앨범 작업이 이뤄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소재 톤스튜디오에서 열릴 예정이다. 용산FM ‘피아니스트 문용의 다정한 영화음악’을 함께 진행하는 만년게스트 만게와 함께 팟캐스트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인터파크 및 소셜 펀딩 서비스 텀블벅을 통해 예매를 오픈할 예정이다.

장순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