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위대한 기업가와 끝까지 함께···' LG 사장단 합동 조문

구자경 LG 명예회장 장례 사흘째

하현회·신학철·권봉석 등 30여명

유족 위로 후 굳은 표정으로 돌아가

정의선·최태원·허창수 등도 애도

권영수 부회장, 첫날부터 빈소 지켜

16일 오후 구자경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은 정의선(왼쪽)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연합뉴스




구자경 LG(003550) 명예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16일 오전 서울 시내 모 병원 장례식장에 LG사장단 30여명이 한꺼번에 모습을 드러냈다. 구 명예회장의 마지막을 함께하려는 LG 사장단 30여명이 빈소에 합동 조문을 온 것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032640) 부회장을 비롯해 신학철 LG화학(051910)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051900) 부회장뿐 아니라 올해 새로 선임된 정호영 LG디스플레이(034220) 사장, 권봉석 LG전자(066570) 대표도 나타났고,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송대현 LG전자 사장, 박형세 LG전자 부사장 등도 함께 빈소를 찾았다. 권영수 LG 부회장은 첫날부터 빈소를 지켰다.

이들은 50여분간 장례식장에 머물며 유족들을 위로한 뒤 28석 규모의 리무진 두 대에 나눠 타고 빈소를 떠났다. 대부분이 조문 후 ‘고인과의 인연’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 없이 굳은 표정으로 차량에 올랐다.



이밖에 비공개 장례식임에도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정·재계 인사들이 장례식장을 찾아 애도를 표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조문을 마친 뒤 “여러분들께 존경받던 분으로, 매우 신중하시고 침착하셨으며 대단히 훌륭했던 분”이었다고 고인을 회고했다.

구 명예회장의 장례식은 고인의 뜻에 따라 조문·조화도 사양하고 비공개 가족장으로 조용히 진행됐다. 다만 고인이나 가족과 인연이 있는 경우에 한해 조문을 받았다. 고인의 손자인 구광모 LG 회장을 비롯한 직계가족들이 빈소를 지켰으며 상주는 작고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 대신 차남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맡았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장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