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우한교민 아들 부산서 확진...수도권서 TK발 감염도 속출

83번 환자 6번 환자와 명륜교회에서 예배 후 29번 환자와 식사

3번(우한)→6번(한일관)→83번(명륜교회)→29·56·136번(종로노인종합복지관) 전파 추정

전국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그동안 확진자가 없던 부산에서도 2명이나 발생했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은 전세기로 입국해 2주간 격리됐다 음성 판정을 받고 퇴소한 우한 교민의 아들이다. 부친을 통한 감염인지 여부가 조사 중인 가운데 만일 가족 간 전염으로 확인될 경우 ‘무증상 전염’이 입증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부산광역시와 질병관리본부는 21일 부산 내 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9세 남성과 57세 여성으로 두 환자 모두 해외여행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부산 동래구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기침, 콧물, 두통 등 증세를 호소한 19세 남성은 일반적인 감기 증상을 보였지만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의 아버지는 최근 중국 우한에서 와 충북 진천에서 2주간 격리생활을 진행한 뒤 퇴소했다. 해당 아버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부산 해운대구 백병원을 내원했던 57세 여성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서울을 방문했으며 이틀 전부터 기침, 가래, 근육통 증상을 호소했다. 거주지 주변 병원을 들러 독감 검사를 했지만, 음성 판정을 받은 뒤 항생제와 해열제를 처방받고 귀가했다. 병원 지하 1층 가정의학과를 방문했고, 검체 체취 후 귀가했다가 양성 결과를 통보받았다.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대구경북(TK) 지역의 슈퍼전파자로 지목되고 있는 31번 환자 (61세 한국인 여성)의 연관성이 경기도 김포에서도 나타났다. 이날 오전 경기 김포시는 31번 환자가 참석했던 대구 퀸벨호텔 결혼식에 15일 다녀온 부부 중 1명이 이날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명은 1차 양성 판정을 받고 최종 확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확진 판정을 기다리고 있는 예비 확진자는 경기 고양시 일산의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에서 근무하는 직원으로 확인됐다.

안양시에 위치한 한 대학병원에서도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최종 확진 판정을 기다리고 있다. 안양시는 평촌 내 환자가 영국에서 출발해서 1시간 정도 베이징공항을 경유했다고 밝혔다.

서울 성동구와 은평구·서초구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날 오후 블로그를 통해 “성동구에 거주하는 40번 환자의 배우자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40번 환자의 감염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 은평구 은평성모병원에서는 이송을 담당하는 종사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지난달 12일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서초구민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베일에 싸여 있던 서울 종로구 내 코로나19 환자의 연결고리가 서울 종로구 내 ‘명륜교회’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83번 환자(76세 한국인 남성)가 6번 환자(56세 한국인 남성)와 지난달 26일 서울 종로구 명륜교회에서 같은 시간에 예배를 드렸다고 밝혔다. 또 83번 환자는 지금까지 감염경로가 확실치 않았던 29번 환자(82세 한국인 남성)와 같은 종로구 노인종합복지관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83번 환자는 6번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고, 뚜렷한 증상도 없었다. 확진 검사 역시 종로노인종합복지관 이용자와 명륜교회 신도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동선이 겹치는 부분을 발견한 방역당국의 권고로 진행했다. 다만 확진 이후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폐렴이 진행됐다가 낫고 있는 단계라는 소견이 나왔다. 정 본부장은 “83번 환자 역시 28번 환자처럼 기저질환 때문에 진통소염제를 먹고 있었다”며 “이 때문에 증상을 자각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종로구 내 코로나19 유행 경로는 한일관→명륜교회→종로노인종합복지관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30일 확진 판정을 받은 6번 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3번 환자의 접촉자였다. 6번 환자는 지난달 26일 명륜교회를 방문해 예배를 봤다. 83번 환자는 이 과정에서 감염됐다. 83번·29번·56번·136번 환자는 이후 지난달 28일부터 31일 사이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세 차례 식사를 함께했다. 29번 환자와 136번 환자는 가족 간 감염도 낳았다. 30번 환자(68세 한국인 여성)는 29번 환자, 112번 환자(79세 한국인 여성)는 136번 환자의 배우자다.

종로구 내 환자들의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이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환자관리 2팀장은 “산소마스크를 통한 산소치료가 이뤄지는 한 분을 제외하면 안정적이다”고 밝혔다.

/오송=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06:34: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