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공기업
상반기 신재생에너지 RPS 계약 민간발전사 6,264개 선정... 경쟁률 4.89대 1




한국에너지공단은 올해 상반기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고정계약 경쟁입찰 결과 총 6,264곳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입찰에는 총 2만여곳의 민간 발전사업자가 응찰했으며, 전체 평균 경쟁률은 4.89대 1로 나타났다. 전체 평균 입찰가격은 14만7,964원으로 집계됐다.

발전용량 세부적으로 보면 100㎾ 미만 소규모 발전소는 2.38대 1, 100㎾ 이상 1메가와트(MW) 미만인 중규모 발전소는 9.63대 1, 1MW 이상 대규모 발전소는 2.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응찰 발전용량은 총 1,200MW로, 지난해 하반기 500MW에서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RPS 고정가격계약은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한수원과 남동·남부·동서·서부·중부발전 등 한국전력 그룹 발전사로 하여금 민간 발전사업자가 신재생에너지로 발전한 전기를 의무적으로 사들이도록 한 것이다. 지난 2017년부터 1년에 두 차례(상·하반기)씩 입경쟁 입찰을 진행한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번 입찰을 통해 선정된 사업자는 선정 배분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해야 하며, 기한 내에 계약을 체결하지 못할 경우 계약이 취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17:34: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