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혁신' 쏘아올린 권광석 행장…우리은행, 정장·유니폼 벗는다

"변화 두려워 않는 은행 되길"

국내 全직원에 '복장 자율화'

우리은행이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6월1일부터 국내 전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 사진은 자율복 차림으로 근무하는 우리은행 본점 직원들. /사진제공=우리은행




정장에 셔츠·유니폼을 고집하던 은행권이 바뀌고 있다. 우리은행(000030)은 6월부터 모든 직원이 원하는 복장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도록 하고 행원급 여성 직원만 입었던 유니폼도 없애기로 했다. 유연한 복장을 통해 직원의 개성을 존중하는 것은 물론 딱딱하고 보수적인 조직 문화에서 벗어나 보자는 취지다.

31일 우리은행은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 문화 조성을 위해 6월1일부터 국내 모든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디지털금융그룹만 자유 복장으로 근무했고 그 외 직원들은 ‘노타이’ 정도만 허용됐지만 앞으로는 완전 자율 복장이 가능해진 것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고객에게 신뢰감과 안정감을 줘야 하는 은행업의 특성상 앞으로도 단정한 차림을 권장한다”면서도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따라 최대한 개인이 원하는 복장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원급 여직원에게 의무화됐던 유니폼도 없앤다. 그동안 대부분의 은행들은 대리급 이하 여직원 위주로 유니폼을 의무 착용하게 해 성·직급 차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국민은행이 지난 2018년 9월 가장 먼저 유니폼 폐지를 결정했고 이어 신한은행도 지난해부터 전 직원의 사복 착용을 허용했다. 국책은행 중에서는 유일하게 KDB산업은행이 2018년 말부터 창구 직원의 유니폼 의무 규정을 없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편하고 의복비를 아낄 수 있다는 점에서 그동안 유니폼 유지를 원하는 직원들도 있었지만 이번에 폐지를 결정했다”며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 문화를 위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복장 자율화는 ‘제로베이스 혁신’을 선언한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직접 추진했다. 우리은행은 이미 10년 전 국내 은행 최초로 본부 전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한시 허용하는 실험에 나섰지만 그 이후 실제 변화를 시도하는 데에는 다소 더딘 모습을 보였다. 혁신을 위한 속도를 올리는 데 권 행장의 역할이 주효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권 행장은 25일 전 직원에게 보낸 e메일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로 대변되는 언택트(비대면)·디지털화 등 빠르게 변하는 시대 흐름과 세대 변화에 발맞추고, 은행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며 “단순히 옷을 자유롭게 입는 것에 그칠 것이 아니라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혁신적인 은행으로 탈바꿈하는 결실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4 16:38:4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