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해외증시
600만원 '깜찍 전기차' 불티...GM, 중국서 테슬라 턱밑 추격
상하이GM우링의 소형 전기차 모델 ‘훙광’./블룸버그통신 홈페이지 캡처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세계 최대 전기차 제조기업인 미국 테슬라를 위협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5,000달러(약 587만원) 수준의 저가 소형 전기차가 현지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기 때문이다.

훙광, 출시 50일만에 주문량 3만대 돌파
통신에 따르면 GM, 중국 상하이차, 중국 우링자동차의 현지 합작법인인 ‘상하이GM우링(SGMW)’이 지난 7월 말 선보인 소형 전기차 모델 ‘훙광’은 출시 50일만에 주문량 3만대를 돌파했다. 통신은 “단돈 2만8,800~3만8,800위안(약 494만~666만원)으로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는 데다 한번 충전으로 170km를 주행할 수 있어 중국 소비자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훙광의 대히트는 적절한 가격대의 전기차를 원하는 중국 내 잠재 수요를 충족했기 때문이다. 중국 상하이의 컨설팅 회사인 오토포레사이트의 설립자 예일 장은 “자동차를 통근 수단으로만 사용하는 많은 소비자들은 화려한 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서 “소형 전기차를 반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기 자전거 등 대체 기대
특히 훙광은 중국 정부의 보조금 혜택 없이도 인기를 끌었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50km에 미치지 못하는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중단했다. 아울러 훙광과 같은 소형 전기차는 전기 자전거를 비롯한 저속 전기 이동수단(LSEV)의 대체재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크다. LSEV 시장은 2018년 기준 4,540만대에 달하는데 농촌이나 단거리 이동을 하려는 도시의 노인 거주자들이 주로 이용한다.

중국 내 점유율이 하락해온 GM으로서는 훙광의 성공이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 GM의 중국 판매량은 310만대로 2018년에 비해 15% 감소했다. 미중 무역갈등의 여파로 ‘뷰익’, ‘쉐보레’ 등 브랜드 판매가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머스크, 추격 위기감에 "전기차 2만5,000달러로 낮춘다"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배터리데이를 통해 3년 후 전기차 가격을 2만5,000달러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힌 것도 GM 등 경쟁 업체의 약진에 따른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전기차를 저렴하게 생산하는 데 가장 큰 난관 중 하나는 배터리”라면서 “배터리는 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등 값비싼 금속으로 구성되기 때문에 차 한 대 가격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산 모델 오프닝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훙광의 8월 판매량은 테슬라를 턱밑까지 따라잡고 있다. 중국승용차협회(CPCA) 통계에 따르면 테슬라의 세단 전기차 ‘모델3’는 1만1,811대로 중국 내 최대 전기차 모델 자리를 지켰지만 훙광의 판매량이 9,150대로 뒤를 이었다. 테슬라가 지난 8월까지 올해 판매한 총 대수는 6만8,579대로 집계됐다. 전기차를 포함한 신에너지 승용차의 총 판매량은 지난달 9만3,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46.3% 늘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