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코인베이스, 상장 첫날 31%↑...한화투자증권·카카오 주가 영향은

코인베이스 시총 96조원으로 집계

고평가 우려도..."좋은 주식은 아냐"

두나무 관련주 주가 흐름에 영향 미치나

/AFP연합뉴스




미국 최대 암호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14일(현지시간) 성공적으로 뉴욕증시에 데뷔했다.

이날 나스닥에 직상장된 코인베이스는 주당 328.2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준거가격인 250달러보다 31.3% 급등했다.

주당 381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코인베이스는 몇 분 만에 429.54달러까지 치솟아 장중 한때 시가총액에 1,120억달러(약 125조원)를 찍기도 했다. 이후 내림세로 돌아섰으나 큰 폭의 하락까지는 없었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종가 기준으로 코인베이스의 첫날 시총은 857억8,000만달러(약 95조7,000억원)로 집계됐다. 지난 2018년 자금유치 당시 80억달러로 평가됐던 기업가치가 3년 만에 10배 이상 치솟은 셈이다.

코인베이스는 미국의 암호화폐거래소 중 처음으로 증시에 상장한 거래소가 됐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이번 상장을 암호화폐가 월가 금융시장 '주류'에 진입하는 역사적인 이정표로 환영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의 성공적인 증시 데뷔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가격의 폭등 덕분으로 분석된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한때 개당 6만4,829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또 갈아치웠다가 오후 5시 현재 6만2,000달러대에서 거래 중이다. '넘버2' 암호화폐인 이더리움도 개당 2,400달러 선을 터치했다.

덕분에 올해 1분기 코인베이스의 추정 순이익은 7억3,000만∼8억달러로 2020년 전체 이익 3억2,200만달러의 두 배가 넘는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의 9배인 18억달러로 추정된다.

2012년 설립된 코인베이스는 비트코인 외에 50개 암호화폐를 취급하는 대규모 거래소로 100여개국 5,600만명의 고객이 이용 중이다. 직원 수만 1,000명을 넘는다.

그러나 코인베이스의 평가가치가 지나치게 높다는 경고의 목소리도 나온다. 투자리서치 회사 뉴컨스트럭트의 데이비드 트레이너 최고경영자(CEO)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코인베이스는 좋은 회사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현 수준에서 좋은 주식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인베이스의 상장으로 두나무의 기업가치가 재조명받을지 주목된다. 2012년 설립된 두나무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주식 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등을 운영하는 핀테크 솔루션 기업이다.

2019년 말 기준 송치형 의장(26.8%), 김형년 부사장(14.3%) 케이큐브1호 벤쳐투자조합(11.7%), 카카오(8.1%), 우리기술투자(041190)(8.0%), 한화투자증권(003530)(6.2%) 등이 주요 주주다. 두나무도 미국 증시 상장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두나무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4,000억원을 넘은 것으로 추정한다. 코인베이스의 지난해 영업이익 4,640억원에 육박하는 실적이다. 이 때문에 두나무 지분을 보유한 한화투자증권, 카카오, 우리기술투자 등 종목이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