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별별시승]정숙해진 마세라티 막내,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2.0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결합

마세라티 ‘시그니처’ 배기음 크기 줄었지만 정숙한 주행 성능

최고출력 330마력·최대 토크 45㎏·m으로 느낀 경쾌한 몸놀림

하이브리드답게 도심 주행 최적..회생 제동으로 배터리 즉시 충전

디자인 곳곳에 숨겨진 하이브리드 전용 블루 포인트로 감성 더해

기존 가솔린 모델 대비 1,000만원 이상 ↓...“포르쉐·BMW벤츠· 잡는다”


‘철 들어버린 막내.’

마세라티가 브랜드 최초의 전동화 모델로 내놓은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시승한 뒤 든 느낌이다. 마일드 하이브리드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에서는 전기차 시대를 맞이한 마세라티가 고민한 지점들이 엿보였다.

가장 우려했던 배기음부터 들어봤다.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특수 제작된 공명기를 활용해 재현해 낸 마세라티 시그니처 배기음이 흘러나왔다. 하지만 엔진이 6기통에서 4기통으로 바뀌면서 시동 배기음의 크기는 체감 상 반 정도로 다소 줄어들었다. 이밖에도 주행 중 멈췄다 재 가속을 할 때, 고속에서 가속할 때 등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 배기음의 크기는 다소 줄어든 모습을 보여 아쉬움이 있었다.

하지만 주행 편의성은 높아지며 아쉬움이 상쇄됐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2.0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임에도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장착해 최고 출력 330마력, 최대토크 45㎏·m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h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7초다. 넘치는 힘 덕에 2톤이 넘는 차량이 마치 준중형 세단처럼 경쾌한 몸 놀림을 보여줬다.

여기에 전동 컴프레서(e 부스터) 덕에 터보 랙 현상을 줄여주어 저속 주행에서 재 가속 시 부드러운 주행감을 보여줬다. 오토 스탑&스타트 작동 시 크게 느껴졌던 진동들도 많이 줄었고 무난한 저속 반응으로 도심 주행에서 큰 스트레스 없이 주행할 수 있었다. 배기음이 줄어든 만큼 정숙성은 높아져 기블리가 아닌 대형 세단 콰트로포르테를 타고 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었다.

차이점이라면 브레이크 패들에 발을 올릴 때마다 회생 제동 기능이 적극 개입해 배터리를 금세 충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주행 안정성도 더 높아졌다. 엔진이 가벼워진 덕에 디젤 모델과 비교해 차체 무게는 80㎏ 가량 줄어들었고 배터리가 뒤에 배치돼 앞, 뒤 무게 배분이 50:50에 가깝게 이뤄졌다. 고속으로 커브를 돌 때 더 단단해진 주행감이 인상적이었다.

페이스리프트 모델 답게 실내외 디자인도 일부 변경이 있었다. 가장 눈에 크게 띄는 외관 디테일은 마세라티의 상징인 휀더 부분의 3개의 에어 벤트와 브레이크 캘리퍼, C필러의 로고 등에 블루 포인트 컬러를 적용했다는 점이다. 헤드레스트와 시트 등 내장에도 블루 스티칭을 적용하며 하이브리드 차량임을 강조했다.

마세라티의 단점으로 지적돼 왔던 내장 디자인의 올드함도 일부 개선됐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기존 8.4인치에서 풀HD급의 10.1인치의 커브드 터치스크린으로 진화했다. 속도도 기존보다 4배 빨라져 안드로이드 오토, 에어 카플레이 등 스마트폰과의 연결성도 매끄러웠다.

기존 마세라티 차량 대비 연비도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고속도로 주행 결과 8~9㎞/ℓ의 연비를 보여줬다. 에어컨을 켠 채로 주행한 시내 주행에서도 대체로 7㎞/ℓ가 넘는 연비를 볼 수 있었다. 마세라티가 밝힌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복합연비는 8.9㎞/ℓ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86g/㎞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가장 큰 장점은 저렴해진 가격이다. 통상 하이브리드 모델이 가격이 더 높지만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가솔린 모델보다 1,000만원 이상 저렴한 가격에 출시됐다. 기본형과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3가지 트림으로 출시돼 판매 가격은 1억1,450만~1억2,150만원이다. 기존 가솔린 모델은 1억3,210만원, 디젤 모델은 1억2,057만원이다.

동일 가격대에서 압도적인 판매량을 자랑하는 포르쉐와 대중성이 좀 더 높은 BMW·벤츠를 잡기 위해 가격 경쟁력을 고민한 것이다.



경쟁 브랜드들이 이제 속속 순수 전기차를 내놓고 있는 것에 반해 마세라티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아닌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첫 전동화 모델로 내놓은 것에 대해서도 아쉽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럼에도 내연기관 시대의 종말을 맞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대체재를 찾는다면 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가 그 답이 될 것 같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전면./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측면./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브레이크 캘리퍼와 에어 벤트./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C필러 로고./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인테리어./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에어벤트./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실내./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전면./사진제공=마세라티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