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별별시승] 다재다능한 EV6, 아이오닉5와는 다른 매력

■ 기아 첫 전기차 ‘EV6’

유려한 외관 디자인으로 주목

제로백 5.2초 주행성도 우수

1회 충전 475㎞ 연비도 강점

“미래 비전 보여준 전기차…전동화 시대 선도할 것”

도로를 주행하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사진 제공=기아




전기차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내연기관차가 아닌 전기차를 샀다는 것만으로 운전자의 취향이 드러났지만 이제는 다르다. 단순히 실용성에 중점을 둔 소형 해치백 형태의 전기차 뿐만 아니라 고성능을 자랑하는 스포츠카인 아우디 ‘e-트론 GT’, 벤츠가 만든 소형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QA, 제네시스가 내놓은 첫 럭셔리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까지 운전자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 시켜주는 차가 많다. 바야흐로 어떤 전기차를 사는지가 중요한 시대가 열린 것이다.

기아(000270) ‘EV6’는 선택의 폭이 넓어진 전기차 시장에서 어떤 차를 살지 고민에 빠진 운전자에게 다방면의 만족감을 제공하는 차다. 아우디 e-트론 GT 만큼 빠르지는 않지만 상당한 주행성능을 자랑하고, 벤츠 EQA 처럼 SUV는 아니지만 해치백이라 세단보다 실내공간이 넓으며,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만큼 럭셔리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의 고급스러움을 갖춘 모든 면에서 평균 이상의 전기차이기 때문이다.

먼저 외관을 살펴보면 스포티한 느낌으로 유려하다. 형제차라고 할 수 있는 현대 ‘아이오닉5’는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호불호가 갈린 탓에 투박하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많았다. 하지만 EV6는 디자인 측면에서 호평이 많다. 전면은 세단 같지만 측면은 SUV 윤곽이 나타나면서 앞쪽 모터룸 덮개와 뒤쪽 적재함 상단을 직선으로 마감해 겉모습이 크지만 둔하지 않아 보인다. 특히 사이드미러 끝을 뾰족하게 만든 게 날카로운 인상을 줬다. EV6 개발에 참여한 신상엽 현대차(005380)·기아 연구개발본부 PM은 시승에 앞서 서울경제신문과 인터뷰에서 “디자인 단계에서 스포티한 느낌을 주면서도 주행 저항을 최적화 하기 위한 요소들을 모델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기아가 EV6를 기점으로 전기차에 반영한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인 융합)가 반영돼 매끄러운 외관이 나타난 것이다.

기아 EV6 실내./사진 제공=기아


실내로 들어가 보면 해치백 스타일이 주는 공간의 장점이 컸다. 넉넉한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1열과 2열의 넓이에서 부족함이 없었다.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1,300ℓ의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도 있다. 차내 디자인에서는 과하지 않은 절제감이 돋보였다. 아이오닉5와 달리 전기차로서 새로운 도전을 하기보다 기존 디자인의 방향성을 유지해 안정감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켜고 주행을 시작했다. 고속도로 진입 전 시내 주행에서는 전기차답게 소음이 느껴지지 않았다. 차량 하부에 배터리팩이 배치된 ‘E-GMP’ 플랫폼의 특성상 무게 중심이 낮아 안정감이 높고 운전이 편안한 느낌도 들었다. 승차감은 전반적으로 좋았지만 과속방지턱이나 요철 구간에서는 다소 충격이 느껴졌다. E-GMP가 주는 일체감은 SUV보다 세단에 가깝다. 시트로 전해지는 차체의 느낌이 단단한 편이다. 시내를 빠져나와 고속도로에 차를 올리고 스포츠 모드로 가속을 시작했다. 페달을 밟으면 망설임 없이 속도계 숫자가 올라갔다. 이날 탑승한 EV6 GT-Line 모델은 325마력 전기모터의 힘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h까지 가속하는 데 단 5.2초면 충분하다. 최고출력 325마력의 힘이 느껴지는 것은 물론 속도가 끊임없이 올라감에도 안정감은 전혀 떨어지지 않았다. 특히 고속 주행 중에도 차선변경과 선회에서 충격 흡수와 제동력이 우수했다. 향후 출시될 EV6 GT 모델은 제로백이 3.5초라고 하니 운전의 즐거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기아 EV6 전측면./사진 제공=기아


왕복 100km 정도의 시승을 마친 뒤 확인한 배터리 잔량은 77%로 300㎞ 가량을 더 달릴 수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측정한 전비는 5.8㎞/㎾h로, 공인 전비(4.6㎞/㎾h)보다 높았다. 시승을 위해 브레이크와 액셀을 자주 밟았다 뗏다 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양호한 수준이다. 신 PM은 “77.4㎾h 배터리를 적용함으로서 주행거리 상품성을 최대한 확보해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디자인은 물론 주행성과 연비 측면에서 운전자의 다양한 취향을 평균 이상으로 만족시키는 EV6는 기아에서 향후에 나올 전기차에 대한 기대감도 높여줬다. 신 PM은 “EV6는 기아의 미래 비전을 보여준 전기차라 할 수 있다”며 “EV6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세단, SUV 등 다양한 라인업을 전개해 전동화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 EV6 후측면/사진 제공=기아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기아, #현대, #EV6, #아이오닉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