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SEN]키움證"내년 콘서트 이연 수요 폭발···목표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키움증권은 25일 에스엠(041510)에 대해 "내년 콘서트 재개 수요가 폭발할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9만500원으로 16% 상향했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3분기 에스엠 매출액을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4.5% 증가한 1547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140억원으로 예상한다"며, "2분기에는 엑소 135만장, 엔시티 드림 317만장의 실적이 반영되며 앨범 호황을 이끌었고, 3분기에는 엔시티127가 230만장이 예상돼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70% 증가한 375만장의 앨범 판매량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종속회사 실적은 SM C&C와 키이스트를 제외하고 전분기와 유사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키이스트는 4분기 JTBC 드라마로 편성되는 ‘구경이’, ‘한사람만’의 실적 반영이 예정되어 있어 빠른 반등을 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내년 리오프닝에 따른 오프라인 콘서트 이연 수요가 폭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프라인 콘서트 재개는 지난 2년간 개최되지 못한 이연 수요의 폭발적 흥행을 발생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로 성장한 NCT의 흥행력은 국내외를 넘나들며 수익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탄탄한 신인 라인업의 성장 외에 슈퍼 주니어, 동방신기, EXO 등 고밀도의 팬덤 응집력을 갖춘 그룹의 활동도 언제든 재개될 수 있어 리오프닝에 대한 수혜는 가장 탄력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에스엠의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20.6% 증가한 6,996억원, 영업이익은 1,036% 급증한 738억원으로 전망한다"며, "내년에는 콘서트, 드라마, 디어유 성장이 반영돼 매출액 9,331억원·영업이익 1,092억원의 실적이 예상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실적 개선의 핵심인 앨범 판매 역시 NCT의 글로벌화, EXO의 컴백, 신인 에스파의 성장 등이 지속돼 올해 실적을 뛰어넘는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blu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