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SEN]이베스트證"NHN 3분기 실적, 예상 뛰어넘어···목표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이베스트투자증권은 25일 NHN(181710)에 대해 "3·4분기 실적이 기존 예상을 뛰어넘겠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9만8,000원으로 상향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PNP시큐어를 제외한 3·4분기 NHN의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710억원, 261억원을 기록할것"이라며, "PNP시큐어는 NHN의 보안솔루션 자회사로, 회사는 11월 말에 PNP시큐어를 매각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 연구원은 "PNP시큐어 연결 실적 제외 기준 매출액은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종전 전망치인 4,661억원에 부합한다"며, "영업이익은 전망치인 244억원을 7% 정도 초과하겠다"고 분석했다.

그는 "3·4분기 실적 개선은 웹보드 게임의 추석 효과 등에 따른 게임 부문 호조와 결제·광고, 콘텐츠, 커머스, 기술 등 비게임 부문의 견조한 성장세 지속에 따른 것"이라며, "예상을 초과하는 3·4분기 실적 호조세에 성 연구원은 NHN의 실질적 실적 전망치를 높이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특히, "PNP시큐어 포함 기준 실적으로 동일하게 비교하면 종전 전망치 대비 상당 수준 상향한 것"이라며, "PNP시큐어 매각은 클라우드 등 핵심 기술사업 집중 전략의 일환으로 긍정적 의사결정이며 현시점에서 최소한 가치 하향 요인은 없다"고 전망했다.

끝으로, "NHN은 게임 부문을 '캐시카우'(수익창출원)로 활용하며 비게임 부문 핵심 신사업 고성장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며, "비게임 부문은 중장기적으론 고성장을 지속하고 영업 레버리지를 통해 이익 기여도도 게임 부문을 능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다./blu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