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바이오&ICT
의협 "위드 코로나로 하루 2만명 확진 가능···의료체계 마비 대비해야"

"단계적 일상회복 필요성은 인정…마스크는 가장 마지막에 벗어야"


정부가 내달 1일 '위드 코로나' 시행을 예고한 가운데 국내 하루 확진자 수가 2만명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의료체계가 마비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7일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른 준비와 대책'을 주제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위드 코로나 전환 이후 확진자수 폭증과 함께 자칫 의료대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의료체계와 방역시스템이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를 가졌다.

염호기 의협 코로나19 대책 전문위원회 위원장(인제대 서울백병원 내과 교수)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위드 코로나로 5차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염려가 나온다"라며 "폭증 시 국내 확진자 수가 하루 2만명까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재석 의협 코로나19 전문위원회 위원(한림대 강동성심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은 "계절적 요인으로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코로나19 환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내 백신접종률이 70%를 돌파한 것만으로 '위드 코로나' 정책을 안심하고 시행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염 위원장은 "단순히 백신 접종률이 높다는 이유로 '위드 코로나'를 추진하는 것은 옳은 방향이 아닌 것 같다"며 "모임의 숫자만 조정하는 정량적인 방역은 중단하고, 과학적 원칙에 따른 정성적인 방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의료체계가 마비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김 위원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행하더라도 마스크를 벗는 것은 제일 마지막에 해야 할 일이다"라며 "정부가 전문가 단체와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과학적인 방역 및 치료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