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자율주행 전문회사 ㈜HL클레무브 출범…"2024년까지 4D 레이다 개발"

만도에서 분사한 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와 통합

고정형 라이다 2025년 상용화 목표

윤팔주 "안전한 이동 위해 자율주행 앞당길것"

윤팔주 ㈜HL클레무브(Klemove) 최고경영자(CEO)./사진제공=한라그룹






한라그룹의 자율주행 전문기업 '㈜HL클레무브(Klemove)’가 2일 공식 출범했다. ㈜HL클레무브는 앞선 자율주행·모빌리티 기술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매출 규모 4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HL클레무브는 가장 안전한 완전자율주행 대중화를 지향하는 자율주행 전문 기업이다. 현재까지 2,000건 이상 자율주행 기술 특허를 확보하고 다양한 고객에게 2,000만건 이상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제품을 공급해온 이력을 기반으로 첨단 자율주행 제품 개발에 집중하며 제2의 성장을 준비하고 있다. ㈜HL클레무브는 한라그룹의 신생 계열사로 만도에서 분사한 MMS(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와 통합돼 설립됐다.

㈜HL클레무브는 라이다(Lidar), 4D 이미징 레이다(Imaging Radar), 고해상도 카메라, 실내 승객 감지센서(In-Cabin Sensor), 고성능 자율주행 통합 제어기 등 완전자율주행 핵심 제품 상용화를 2025년에 완료하고 공격적인 국내외 비즈니스 확장을 통해 올해(2021년 예상) 1조2,000억원 매출 규모를 2026년 2조4,000억원에 이어 2030년 4조원까지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HL클레무브는 비고정형 라이다(Mechanical Lidar) 특허를 확보하고 선행개발을 완료했다. 또한 향후 글로벌 라이다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가격, 패키지, 내구성 측면에 경쟁력이 있는 고해상도 고정형 라이다(Solid State Lidar) 개발에 착수했다. 고정형 라이다 개발은 국내외 대표 스타트업과 함께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HL클레무브는 4차원(거리, 속도, 각도, 높이) 공간 이미지를 학습해 주변환경을 정밀하게 인지할 수 있는 첨단 고해상도 센서인 4D 이미징 레이다 역시 2024년까지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HL클레무브의 라이다와 4D 이미징 레이다는 스마트시티, 로봇 분야 등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HL클레무브는 북미 시장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 수준을 요구하고 있는 북미 고객을 위해 글로벌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소프트웨어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기반으로 고성능 자율주행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내년부터 건설하는 북미 현지 생산 거점을 중심으로 생산 현지화도 추진하고 있다.



㈜HL클레무브의 전기차 플랫폼 기반 완전자율주행 솔루션 모델 KM./사진제공=한라그룹




중국 시장은 성공적인 중국 사업을 펼치고 있는 만도 첨단 전자제어 섀시제품 등과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여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HL클레무브는 내년 중국 쑤저우 공장 중심으로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100명 이상 현지 R&D 인력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 시장 형성 초기 단계인 인도 시장은 뱅갈로 소재 자율주행?전장 통합연구소 연구인력을 보강하여 현지 맞춤형 레벨2+ 제품을 개발, 로컬 자동차 회사에 선 적용 하는 등 현지화 전략으로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HL클레무브 초대 대표이사(CEO) 윤팔주 사장은 국내 최초로 차량용 레이다를 비롯한 주요 ADAS 제품 상용화에 성공한 엔지니어 출신이다. 윤사장은 만도 중앙연구소 전장제품 설계팀장, 시스템 연구소장, 글로벌 ADAS BU(사업부문)장을 역임하며 자율주행기술 전문가로서 한국 자율주행 기술을 세계적 수준으로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 CEO는 출범사에서 “클레무브의 자율주행 인지, 판단 기술과 만도의 자율주행 제어, EV 솔루션 기술 융합이 ㈜HL클레무브만의 차별화 된 자율주행 기술 노하우를 만들었다”며 “대중의 ‘가장 안전한 이동’을 위해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HL클레무브는 경기도 판교에 글로벌 R&D센터를 두고 인천 송도, 중국 소주, 인도 첸나이/뱅갈로에 자율주행 부품 생산기지와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 임직원은 약 1,800명이며, 내년 9월 ㈜HL클레무브 판교 사옥(넥스트 M)에 입주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