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오전에 신한, 오후에 우리…은행권 재난지원금 기부 행렬

신한·우리·BNK금융 임직원 자발적 기부

금융지주사들이 잇따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임직원 중심으로 자발적 기부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로 금융권에서 재난지원금 기부가 확산될지 주목된다.

손태승(오른쪽)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왼쪽) 우리은행장이 10일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에서 물품 구매 후 박칠복 남대문 시장 남산상회 대표와 코로나19 극복을 다짐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직원 급여성 복리후생비로 총 100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 등을 구입해 착한소비 운동을 전개한다. /사진제공=우리금융




13일 신한금융과 우리금융·BNK금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본부장급 이상 임원 250여명이 지원금 전액을 기부하고 이하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한 기부금액에 맞춰 일정 금액을 추가 기부하는 방안을 병행한다. 회사 차원에서 조성된 기부 금액은 지역사랑상품권을 구입해 신한희망재단 등을 통해 취약·소외계층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우리금융도 본부장급 이상 임원 약 200명이 그룹 임원 회의를 통해 자발적 기부를 결정했다. 임원진은 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는 방식으로 자동 기부하거나 11일∼12일에 이미 신청한 임원은 근로복지공단 가상계좌에 본인의 재난지원금을 입금하는 형태로 동참하기로 했다. BNK금융 전 계열사 경영진 100여명도 전액 기부 의사를 밝혔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경청하겠습니다.
의심하겠습니다.
그리고 질문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3 17:19:56시 기준